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0,26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7,56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8,64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천재들의 스승, 석전 박한영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12,000원

  • 10,800 (10%할인)

    120P (1%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 8/17(수) 이내 발송 예정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
  • 무료배송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5)

  • 상품권

AD

책소개

“언제나 제자리를 지키며 인문학의 숲을 밝혔던 큰 별”
“일제강점기의 거칠고 암울한 시대에 박한영은 곧 길이었다.”

조선불교중앙총무원 제1대 교정이었던 석전 박한영 스님을 표현하는 다양한 말이 있다.
한국불교의 대강백大講伯, 근대 인문학의 개척자, 교육의 선구자, 한성임시정부의 대표, 조선민족대동단 단원, 독립지사, 불교개혁운동가, 그리고 맑고 깊은 시를 지어 남긴 시승詩僧. 대체 이 분의 주종목(?)은 무엇일까…? 고개가 갸우뚱할 때 ‘아, 그렇구나!’하며 공감할 수 있는표현 하나가 눈에 들어왔다. ‘천재들의 스승’. 구한말과 일제강점기의 어둡고 험한 시대를 흔들림 없이 살았던 박한영 스님은 유학과 노장사상, 서양 학문에도 조예가 깊어, 새로운 시대의 흐름에 민감했던 학자이자 학승으로 그 시대 지성들의 담론 형성을 주도했다. 또 방황하는 식민지 젊은이들에게 지혜와 영감을 나눠주며 인문학의 숲을 밝히던 큰 별이었기에 그 별빛 아래 인재들이 모여들었고, 스님은 아무런 조건 없이 그들을 품었다. 사물의 이치에 밝아서 물음에 막힘이 없던 박한영 스님앞에서 이광수, 최남선, 홍명희, 정인보, 변영만 등 당대의 각 분야 천재들이 손을 모으고 예를 갖추었음은 어쩌면 스님께 보여드릴 수 있는 최고의 공경이 아니었을까. 겉모습은 동구 밖에 서있는 미루나무처럼 소탈했지만 사상은 산위에 우뚝 솟은 바위처럼 우람했던 석전 박한영 스님의 삶과 사상은 추적할수록 경이롭고 신비로웠다. 후학들은 ‘불교학의 개척자’ ‘근대 석학들의 표상’ ‘문학예술계의 태두’라며 스님을 기렸지만 정작 스님은 학식을 뽐내지 않았고, 명성을 탐하지 않았으며, 오로지 수행에 전념하며 이타적인 삶을 사신 분이다. 책에는 석전 박한영 스님의 비범했던 삶의 전반과 함께 춘원 이광수, 육당 최남선 등과 함께 금강산, 백두산, 한라산 등의 명찰을 순례하며 지은 한시 등을 수록했다

목차

프롤로그 18

1장
천재들이 엎드려 길을 물었다 24
뼈와 살을 데워준 스승 29

2장
떠도는 수초처럼, 나부끼는 잎처럼 38
매화 향기 날리던 봄날의 기억 49

3장
추사가 지은 아호를 물려받다 58
26세의 스승의 강석을 이어받다 63

4장
시공 너머의 스승 백파 70
백파 제삿날이 오면 가슴이 뛰네 77

5장
불교병합을 물리친 선승들의 포 86
맨 앞에서 죽비를 들다 92

6장
승려 정수리에 금침을 박다 98
경내의 비린내를 어찌하랴 103

7장
항일투쟁 110
일왕 생일에 터뜨린 ‘말 폭탄’ 119

8장
인문학 숲속의 큰 별 126
제자들을 자식처럼 품다 134

9장
자연은 가장 오래된 경전 144
시냇물과 산꽃이 그때 일을 어찌 알랴 153

10장
산 중의 산, 백두산 160
금강산의 주인은 나타나지 않았다 169

11장
기행시의 새 지평을 열다 176
욕심을 지워 끝내 자연이 되다 184

12장
문장은 도를 담아놓는 그릇 194
맑은 글벗들과 저잣거리 속으로 200

13장
시와 선은 하나이다 206
머리로 이해할 뿐 가슴으로는 느낄 수 없다 211

14장
만해 곁에 큰 나무 220
기다림을 가르쳐준 스승 227

15장
삿된 것들을 향한 사자후 236
‘불립문자’라는 부적에 숨지 말라 241

16장
초대 교정, 해방 공간을 밝히다 250
최후의 가르침 ‘중도를 깨쳐라’ 259

17장
저 언덕 너머로 266

부록 270
저자 약력 273

저자소개

김택근 [저] 신작알림 SMS신청
생년월일 -

전북 정읍시 신태인읍에서 자랐고 동국대 국문학과를 졸업했다. 1983년 「현대문학」에 「門」 「胎」 「針」 등을 발표 하여 시인으로 등단했다. 독특한 문체로 여러 장르의 글을 쓰고 있다. 〈경향신문〉 문화부장, 종합편집장, 경향닷컴 사장, 논설위원 등을 역임했다. 6년 동안 「김대중 자서전」을 집필했고, 이어서 「김대중 평전-새벽」을 펴냈다. 지은 책으로 「성철평전」 「용성 평전」 「뿔난 그리움」 「사람의 길-생명평화순례기」 「강아지똥별-별이 된 사람 권정생」 「벌거벗은 수박도둑」 등이 있다.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상호

(주)교보문고

대표자명

안병현

사업자등록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전자우편주소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업신고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주) 인터파크 안전결제시스템 (에스크로) 안내

(주)인터파크의 모든 상품은 판매자 및 결제 수단의 구분없이 회원님들의 구매안전을 위해 안전결제 시스템을 도입하여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결제대금 예치업 등록 : 02-006-00064 서비스 가입사실 확인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만 원 이상 무료, 1만원 미만 2천 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