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삼성카드 6% (11,43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1,55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8,51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9,72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언 유주얼 an usual (격월간) 6월호 : 8호 / 퇴근 퇴사 퇴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66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 저 : 은유 외
  • 출판사 : 언유주얼
  • 발행 : 2020년 06월 01일
  • 쪽수 : 160
  • 제품구성 : 전1권
  • ISBN : 9791163641353
정가

13,500원

  • 12,150 (10%할인)

    370P (3%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사은품(5)

    책소개

    밀레니얼 세대를 위한 원 앤 온리 매거진 AN USUAL
    취향의 바다를 항해하는 밀레니얼의 눈과 마음을 만족시키는 단 하나의 매거진, AN USUAL.

    언유주얼에 수록된 시와 소설과 에세이는 한 펼침면에 담겨 페이지를 넘길 필요가 없다.
    지금 가장 주목해야 할 작가들이 우리의 일상을 관찰하고 상상하며 대변한다.

    동세대 핫한 아티스트들의 최신 작품들을 모아 놓았다.
    누구든 잡지를 펼치는 순간 'AN USUAL' 기획전의 관람객이다.


    No 8. "퇴근 퇴사 퇴짜"
    언유주얼 8호의 키워드는 제목 그대로 '퇴근, 퇴사, 퇴짜'다.
    밀레니얼 세대에게 '퇴'로 이 세 단어는 '떡튀순'만큼이나 서로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퇴근이 듣기만 해도 가슴을 설레게 하는 주문과도 같은 단어라면, 퇴사는 더 이상 평생 직장을 기대할 수 없는 요즘의 세태에서 더 나은 삶을 위한 도약 혹은 더 이상 소진되지 않기 위한 발버둥을 의미한다. 거기에 퇴근과 퇴사 사이에는 일상에서 수없이 마주쳐야 하는 퇴짜가 있다.
    똑같은 일상을 반복하느라 지쳐 있다면, 우리가 반복하고 있는 하루를 쳇바퀴 같은 순환의 모양이 아닌 길게 뻗은 길을 상상해 보길 권한다. 비슷해 보이는 풍경에 달리는 속도는 느리더라도 우리는 꾸준히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퇴'로 시작하는 이 세 키워드는 모두 물러날 퇴(退)를 쓰고 있지만, 그것들을 통과한 우리는 어제에서 오늘로 건너와 있다.
    일하는 존재로서의 밀레니얼 세대에게 '퇴근, 퇴사, 퇴짜'는 빨강, 노랑, 초록의 신호등 역할을 한다. 은유, 장류진, 이슬아, 이랑, 김사과, 감자, 문보영, 오찬호 등 28인의 작가들이 '퇴근' '퇴사' '퇴짜'를 이야기한다. 퇴근, 퇴사, 퇴짜가 그들의 신호등에서는 무슨 색을 의미하는지 직접 글을 통해 만나 보자. 배우 두 사람의 목소리가 실린 것도 이번 8호만의 특징이다. 최희서 배우의 인터뷰는 수많은 NG를 거쳐 한 번의 오케이를 받는 것이 곧 배우의 일이라는 말을 통해 퇴짜를 결과가 아닌 과정으로 생각하게끔 만든다. 제주도에서 터닝 포인트를 맞이한 작가이자 배우 윤진서의 사랑에 관한 짧은 소설은 당장 퇴사 후 어딘가로 떠나고 싶게 만들 위험이 있다.

    출판사 서평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라는 말은 야구에서만 적용되지 않는다. 누구나 한 번쯤 파일명 뒤에 ‘최종’을 붙여 저장했지만 그 뒤에 언더바를 붙여 ‘_최최종’ ‘이게_진짜_최종’ ‘_최종_fin’ 등등을 덧붙여 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결재권자의 변심이든 예기치 못한 상황의 변화든 끝없이 수정할 것들이 생기는 일에 치이다 보면 퇴짜를 맞기란 부지기수다. 그런 퇴짜를 견디고 견뎌 퇴근을 하고 나면 정신적으로도 육체적으로도 한계까지 몰린 피로함을 느낀다. 간신히 쟁취해 낸 퇴근으로 오직 나를 위해서 남은 하루를 쓰고 싶지만, 무엇을 할 틈도 없이 하루가 끝나 버리고 난다. 결국 이렇게 살고 싶지 않고, 이렇게 살다가는 죽을 것 같을 때 우리는 퇴사를 결심하며 새로운 직장을 찾아 떠나기도 한다. 언유주얼 8호는 이처럼 우리 일상과 함께하면서 ‘퇴’로 시작하는 세 가지 키워드를 모아 매거진을 꾸렸다.
    페이크 인터뷰는 ‘퇴사’의 아이콘이라고 불릴 수 있는 감자 작가의 만화로 시작한다. 끝없이 동일한 시간대를 반복해야 하는 타임루프에 갇힌 만화가는 하루에 퇴근과 퇴짜와 퇴사를 반복하는 우리의 모습을 그렸다.
    한국 문학의 유일무이한 아이콘 김사과는 완벽한 은퇴를 위해 7200만 달러를 어떻게 벌 것인지 고민하는 여성의 모습을 그린다. 매주 금요일 로또를 사는 우리의 모습이 겹쳐질 수밖에 없다. 퇴근했지만 회사를 떠나지 못하는 회사원의 비애를 그로테스크하면서도 섬뜩하게 그려 낸 박화영과 아침에 씻을 것인지 저녁에 씻을 것인지를 고민하며 오늘 하루도 생존을 위해 버티는 우리의 모습을 담은 이유리의 소설은 지금도 어딘가에서 출근을 괴로워하고 있는 누군가의 목소리를 듣는 것만 같다.
    에세이에서는 일반적인 직장과는 다르게 셀프 고용의 세계에서 활약하는 필진들의 글을 모았다. 작가 은유는 출근이 없기에 퇴근도 없는, 프리하다 생각되지만 사실은 언프리한 일상의 모습을 그린다. 뮤지션이자 이야기꾼인 이랑은 ‘퇴짜’를 잘 놓는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인스타그램에서 러브 레터를 띄우는 달밑 작가의 에세이에서는 퇴근을 기억의 매개로 한 달콤하면서도 씁쓸한 연애담을 엿볼 수 있다.
    언유주얼 8호의 시 지면은 성기완, 류휘석, 박지일 세 명의 시인이 함께했다. 나의 괴로움을 어루만지고 이해해 주는 듯한 세 편의 시를 찬찬히 읽다 보면, 저절로 밑줄을 치고 싶어질 것이다.
    8호부터 새단장을 시작한 an usual Love는 배우이자 작가 윤진서로 스타트를 끊었다. ‘OO와 사랑’이라는 주제에서 윤진서 작가는 ‘일상’을 집어 넣었다. 그 일상을 따라 읽다 보면 누구든 지금 당장 떠나지 않고는 못 배길 것이다.
    언유주얼 8호를 만든 단어 모두 물러날 퇴(退)를 쓰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안다. 퇴근과 퇴사와 퇴짜를 통해 우리는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고 있음을.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님을.

    목차

    AN USUAL UNREAL
    010 – 019 Fake Interview / 가엾은 만화가, 월요일에 갇혔네

    020 – 021 Editor’s Letter 김희라

    022 - 023 Contents

    EXCUSE ME, BUT
    026 - 027 essay / 은유 언프리랜서 생존기
    028 – 029 novel / 김사과 FXXK YOU MONEY

    I’M AFRAID TO
    040 – 041 poem / 성기완 평사원
    042 – 045 poem / 류휘석 우리가 상상했던 저녁은 옥상에 없겠지만
    046 – 047 poem / 박지일 빈방은 나의 정원 그네 하나 끝없이 흔들려야만 했어요

    WOULD YOU MIND IF
    060 – 061 essay / 이랑 이 모든 영광을 메일 관리자에게 보냅니다
    062 – 063 novel / 박화영 탈피
    064 – 065 novel / 이유리 아우슈비츠식 생존법
    066 – 067 an usual LOVE / 윤진서 일상과 사랑

    SURE,
    076 – 077 essay / 달밑 너는 나를 사랑하는 일을 마치고 영영 떠났지만
    078 – 079 poem / 찰나의 서재 퇴근 퇴사 퇴짜
    080 – 081 novel / 김빵 유난히 더웠던 여름, 그날에 대한 이야기
    082 – 083 comic / 도대체 보는 눈이 없네

    an usual Pick!
    094 – 095 Feature / 이종철 선우계시록
    096 – 097 EconomyⅠ / 이슬아 시간과 몸과 마음과 돈과 노래
    098 – 099 EconomyⅡ / 장류진
    100 – 101 Changemaker / 최희서 한 사람의 배우가 되기까지
    102 – 103 Webnovel / 목요 마흔다섯의 탈을 쓴 열일곱의 조언
    104 – 111 Art / 주단단Z 환상은 우리를 거부하지 않는다
    112 – 113 Artist / 강명석 살아남기 위해 강해진 사람
    114 – 115 Drink / 김신철 우리의 영화는 에너지 드링크 같았지
    116 – 117 Style / 신우식 I Wanna Be Me, Me, Me
    118 – 119 Hobby / 문보영 언젠가 춤 없이
    120 – 121 Math / 김범준 논문 퇴짜는 학가지상사
    122 – 123 Movie / 유재영 여기가 아닌 어딘가

    134 – 135 1주년 특집 / 황유미 다시 쓰는 사직서
    136 – 137 an usual Letter / 오찬호 퇴짜를 무례하게 하지 않으려면
    138 – 141 an usual Discovery / 김유라 파도 타기
    142 – 143 an usual Moment / 이윤주 마르셀 프루스트

    150 – 151 an usual Challenge / 이선용 물뽕
    152 – 153 an usual Talk
    154 – 155 Director’s Letter 이선용

    156 About an usual
    157 Footprint
    158 Editors’ Note
    159 Concept
    160 Sponsor

    본문중에서

    Q. 누구보다 힘들게 퇴사한 사람으로서 퇴사할 때 꼭 챙겨야 하는 것을 알려 준다면?
    A. 경력증명서와 원천징수영수증. 중요하다. 다시 회사에 전화하고 싶지 않으니까.
    ('감자 Fake Interview, 「가엾은 만화가, 월요일에 갇혔네」' 중에서)

    가끔 직장을 관두고 글 쓰는 일을 업으로 삼고 싶다는 고민 상담이 들어온다. 그럴 때 나는 매일 밥을 챙겨 먹을 수 있는 생활력, 최소의 생활비를 마련할 수 있는 재력, 그리고 무엇보다 어떤 글을 왜 쓰고 싶은지 욕망의 크기와 방향을 점검하라고 말한다.
    ('은유 에세이, 「언프리랜서 생존기」' 중에서)

    거절하고 싶은 이유는 다양했지만 그 이유를 다 솔직하게 말할 수가 없었다.
    1) 돈이 너무 적어요 2) 어떤 프로젝트인지 이해가 안 돼요 3) 일을 제안하는 방식이 마음에 안 들어요
    그래서 주로 이렇게 대답했다. '정말 하고 싶지만 제안해 주신 날짜에 다른 일정이 있어요.'
    ('이랑 에세이, 「 이 모든 영광을 메일 관리자에게 보냅니다」' 중에서)

    이제 막 삼십 대 중반에 접어든 김선주 씨의 계산에 의하면 세 번의 이혼 아니 세 번의 이직 끝에 쟁취해 낸 미국계 IT 회사 서울 지부의 흠잡을 데 없는 직책을 걷어차고 루소적인 의미에서 진정한 자유인으로 거듭나는 데 필요한 돈은 정확히 세븐티투밀리언 달러였다.
    ('김사과 소설, 「FXXK YOU MONEY」' 중에서)

    줄어든 통장 잔고에 겁먹은 생존자들은 언젠가 또 다른 수용소를 찾아가게 될 것이다. 맨손으로 문을 두드리며 제발 나를 다시 수감해 달라고 애원할 것이다. 그러니까 이건 엄밀히 말하자면 탈출이 아니라 이주에 가깝다. 이 수용소에서 저 수용소로 걸어가는 길이 잠시 아름다웠을 뿐이다.
    ('이유리 소설, 「아우슈비츠식 생존법」' 중에서)

    지속되고 있었다 지속되는 힘이란 대체 뭘까/ 나무가 계속 자라나는 힘 매일 죽는 연습을 하고 아침에 다시 태어나는 힘 사는 게 도통 무슨 의미인지 모르겠지만 울어 버리고 다시
    ('류휘석 시, 「우리가 상상했던 저녁은 옥상에 없겠지만」' 중에서)

    나는 배우고 싶은 걸 망설이지 않고 배우기 위해 평소에 돈을 열심히 벌었다. 잘하고 싶은 일에는 네 가지를 써야 한다. 시간, 몸, 마음, 그리고 돈.
    ㅡ이슬아 아티클, 「시간과 몸과 마음과 돈과 노래」' 중에서)

    나는 간이 작고 그래서 늘 간을 본다. 무엇을 해도 '현재의 내가 견딜 수 있을 만큼만'이 기준인 것 같다. 힘들어도 참아야지, 하는 용기가 잘 나지 않는다. 무언가를 참고 견딜 끈기가, 강단이 부족하다. 조금만 힘들어도 힘들다고 말한다. 아무리 생각해도, 어떤 큰 꿈을 품더라도 지금의 나를 세게 쥐어짜고 싶지는 않다.
    ('장류진 아티클, 「간 보는 삶」' 중에서)

    관련이미지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은유
    작가. 에세이집 『글쓰기의 최전선』 『쓰기의 말들』 『싸울 때마다 투명해진다』 『다가오는 말들』과 간첩 조작 사건 피해자 인터뷰집 『폭력과 존엄 사이』 그리고 청소년 노동자의 죽음을 취재하며 쓴 르포타주 에세이 『알지 못하는 아이의 죽음』 등이 있다.
    이랑
    예술직종 자영업자
    이슬아
    작가, 헤엄 출판사 대표
    장류진
    소설가. 2018년 창비신인소설상을 받으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일의 기쁨과 슬픔』이 있다. 제11회 젊은작가상을 수상했다.
    감자
    만화가. 온라인 잡지 ‘만화경’에서 사회 초년생 직장인의 경험과 애환을 담은 일상툰 <직장인 감자>를 연재중이다.
    김사과
    2005

    펼쳐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1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1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