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카카오페이 3,000원
(카카오페이 5만원 이상 결제시, 1/1~1/31 기간 중 1회)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0,26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7,56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8,64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쓰면서도 헷갈리는 SNS 맞춤법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 저 : 이정은
  • 출판사 : 다봄
  • 발행 : 2020년 03월 20일
  • 쪽수 : 180
  • ISBN : 9791185018713
정가

12,000원

  • 10,800 (10%할인)

    6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상품권

AD

책소개

틀린 맞춤법에 ‘좋아요’가 줄어들고 신용 등급이 떨어진다

앞으로 SNS에서 맞춤법을 자주 틀리면 신용 등급이 낮아질지도 모른다. 농담이 아니다. 이미 독일에는 대출 심사에 SNS에서 맞춤법을 틀리는지 아닌지를 평가 기준의 하나로 채택한 회사가 있다. SNS에서 맞춤법을 틀리지 않는 사용자는 연체를 덜 하는 특성이 있기 때문이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트위터 같은 SNS를 하나쯤 하지 않는 사람은 아마 없을 터. ‘남들 다 하니까 나도 하나쯤은…’이라는 마음으로 시작한 SNS가 내 신용등급에 영향을 미칠 줄은 아마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을 것이다. 하지만 잘 생각해 보자. 신용 등급이 달라지지는 않을지언정, SNS 맞춤법을 자주 틀리는 사람에 대한 내 마음속 등급은 이미 낮아졌을 거다. “저 사람은 저런 기본적인 맞춤법도 모르나?”라고 생각한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면 그건 당신의 맞춤법조차 엉망이기 때문일 것이다.

‘맞춤법을 어떻게 다 지켜?’라고 안일하게 생각하고 있다면, 당신도 위험하다! 당신의 페이스북 친구들은,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팔로워들은 당신의 맞춤법을 “지.켜.보.고. 있.다!” 물론 대놓고 틀렸다고 말하지는 않는다. “오빠, ‘당췌’는 틀린 말이야. ‘당최’가 맞아.” “야, ‘웬지’가 아니고 ‘왠지’거든!”이라고 지적했다가는 상대와의 관계에 보이지 않는 금이 가기 십상이니까. 하지만 맞춤법 실수가 계속된다면 ‘지적질’은 하지 않더라도 속으로 ‘비웃음’은 끊이지 않을 것이고 당신에 대한 사람들의 신뢰도는 낮아질 것이다. 특히나 당신의 오프라인 지인이 아닌, 단순히 SNS 상에서 관계를 맺어 온 상대라면 당신을 판단하는 중요한 잣대 중 하나가 바로 맞춤법일 테니 더욱 심각하다. SNS가 무엇인가. Social Network Service, 즉 사회적 관계망을 구축해 주는 서비스이다. 그러나 잘못된 맞춤법은 잘 유지되고 있던 사회적 관계도 끊어버릴 수 있다!

출판사 서평

잘못된 맞춤법을 대신 ‘지적질’해 주는 책
《쓰면서도 헷갈리는 SNS 맞춤법》은 이런 맞춤법 고민을 가진 사람들을 위한 책이다. 이 책은 결코 ‘친절하게’ 가르쳐주는 책이 아니다. 주위 사람들이 해 주지 못하는 당신의 잘못된 맞춤법을 대신 ‘지적질’ 해 주면서 무엇이 틀렸는지를 날카롭게 지적한다. 우리가 평소 사용하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의 SNS 그리고 카카오톡 같은 메신저 창을 그대로 가져와, 평소 어떤 맞춤법을 자주 틀리는지를 알 수 있게 만들었다.
지금 우리가 할 일은 표준 국어 대사전의 모든 단어를 외워야 하는 것이 아니다. 단지 SNS와 메신저에서 자주 쓰는 단어들의 제대로 된 맞춤법을 익히면 되는 것이다. 이 책《쓰면서도 헷갈리는 SNS 맞춤법》에는 SNS와 메신저에서 자주 쓰는 필수 맞춤법이 모두 들어 있다.
SNS와 메신저에서 자주 쓰는 말들이 뭐냐고? 그야 일상생활에서 많이 쓰는 단어들 아니겠는가.
페이스북에, 인스타그램에, 트위터에 글을 올리는 때가 언제인가를 생각해보면 된다. ‘작정하고’ 자기 생각을 리포트라도 쓰듯이 써 내려가는 사람들도 물론 있다. 그러나 식당에서 나온 요리가 예뻐서 사진을 찍어 인스타그램에 올리고, 새로 나온 영화를 보고 강추 또는 비추하기 위해 트위터에 짧은 감상을 올리고, 친구들과의 만남을 남기기 위해서 페이스북에 사진을 올리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메신저는 말할 것도 없다. ‘말’ 대신 ‘글’로 대화하는 거니까. 즉, SNS와 메신저는 우리가 평소 말하는 것을 그대로 올리는 것이다.
말은 참 쉽다. ‘평소 말하는 것을 그대로 올린다’는 것 말이다. 하지만 이것이 바로 큰 함정!
말할 때 발음나는 대로 적으면 맞춤법에 틀리기 십상이라는 걸 하늘도 알고 땅도 알고 우리도 안다.
그래서 이 책 《쓰면서도 헷갈리는 SNS 맞춤법》이 필요한 것이다. 발음나는 대로 적지 말라고 말이다. 제발 당신의 SNS의 품격을 떨어뜨리고 메신저 창을 부끄럽게 만드는 짓을 하지 말라고 말이다.

진정한 SNS 맞춤법 고수로 거듭나기 위한 3단계 핵심 맞춤법
이 책은 난이도에 따라 3단계로 나뉘어 있다. 1단계는 ‘이것도 몰라?’이다. 말 그대로 몰라서는 절대로 안되는 초보적인 맞춤법들로 엮여 있다. 너무 쉬운 맞춤법을 틀리는 사람을 보면 친해지고 싶은 마음 따위 줄어들기 마련이다. 별다른 이유 없이 SNS 팔로워 숫자가 하나둘씩 줄어들고 있다면 그동안 올린 글들을 확인해 보자.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되는 기초적인 맞춤법 실수가 있을지도 모르니까.
‘굳이’를 ‘구지’로 ‘띄엄띄엄’을 ‘띠엄띠엄’으로, ‘안 돼’를 ‘안되’로, ‘물의’를 ‘무리’로, ‘기다려’를 ‘기달려’로, ‘무난한’을 ‘문안한’으로, ‘폭발’을 ‘폭팔’로, ‘어떡해’를 ‘어떻해’로, ‘하마터면’을 ‘하마트면’으로, ‘아무튼’을 ‘아뭏든’으로 쓰고 있다면, 당신의 SNS 맞춤법 실력은 바닥 중의 바닥이다.
2단계는 ‘헷갈리면 곤란해’이다. 어떤 말이 맞는지 헷갈릴 때 ‘이 정도는 틀려도 되겠지’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런 알쏭달쏭한 맞춤법일수록 신경 써야 한다. 팔로워들이 매의 눈을 하고 당신의 SNS를 지켜보고 있으니까! 남들은 다 틀려도 나만은 틀리지 않겠노라는 결심이 필요하다.
‘해꼬지’를 당하는 게 아니라 ‘해코지’를 당하는 거고, ‘가진’ 노력을 다하는 게 아니라 ‘갖은’ 노력을 다해야 하고, ‘겉잡을’ 수 없는 게 아니라 ‘걷잡을’수 없는 거고, ‘귀뜸’을 해 주는 게 아니라 ‘귀띔’을 해 줘야 한다. ‘뒤치닥거리’를 하는 게 아니라 ‘뒤치다꺼리’를 하는 거고 ‘그리고 나서’가 아니라 ‘그러고 나서’가 맞다. 이 중 몰랐던 맞춤법이 있다면, 당신은 SNS 품위 유지에 더욱더 노력해야 한다.
3단계는 고수들을 위한 ‘나 혼자만 알 거야!’이다. 너무 많은 사람들이 잘못 사용하고 있어서 마치 표준어인 것처럼 생각되는 말들이 있다. 하지만 남들이 틀리는 와중에 당신 혼자만 맞는 단어를 쓴다면 어깨가 절로 으쓱하게 될 것이다. 당신을 보는 사람들의 눈 또한 달라질 터.
겨드랑이에서 나는 땀은 ‘겨땀’이 아니라 ‘곁땀’이고, ‘궁시렁’거리는 게 아니라 ‘구시렁’거리는 거다. ‘껴맞추는’ 게 아니라 ‘꿰맞추는’ 거고, ‘닥달’이 아니라 ‘닦달’이며, ‘도찐개찐’이 아니고 ‘도긴개긴’이다. 3단계의 모든 단어를 다 잘 알고 있다면 당신은 진정한 SNS 맞춤법 고수!!

개정 맞춤법을 적용한 최신 맞춤법 참고서
이 책은 《미치도록 맞히고 싶어! SNS 맞춤법》의 개정판으로, 국립국어원에서 발표한 가장 최근의 개정 맞춤법을 적용하였다. 시대가 변하면 맞춤법도 변한다. 따라서 개정 맞춤법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 예전에는 틀린 말이었지만 새롭게 표준어로 등재된 단어들이 《쓰면서도 헷갈리는 SNS 맞춤법》에는 수록되어 있다. 또한, 표지를 세련되게 리뉴얼하여 눈길을 끌고 사이즈를 줄여 휴대성을 높였다.
작은 차이가 명품을 만든다고 했다. 사소해 보일지 몰라도 맞춤법 하나가 당신의 품격을 좌우한다. 이 책 《쓰면서도 헷갈리는 SNS 맞춤법》과 함께 SNS와 메신저 생활의 격을 한 단계 높이자.

목차

1단계 ㆍ 이것도 몰라?
10 · 우리는 무뇌한이에요
문외한 | 승낙 | ~의
12 · 기달려 달라고 했잖아
굳이 | 가르치다 | 궤변 | 기다리다
14 · 우리 회사로 와 주면 안되?
띄엄띄엄 | 얘기 | 안 돼 | 제육볶음
16 · 무리를 일으켜 죄송합니다
제가 | 물의 | 주의
18 · 문안한 스타일만 입어요
무난하다 | 일부러 | 당최
20 · 냥이를 줏어 왔어요
줍다 | 이틀
22 · 하마트면 클날 뻔했네
폭발 | 하마터면 | 어떡해
24 · 할 일 없이 야근신세로군
하릴없다 | 이튿날 | 흐뭇하다
26 · 완전 어의없어!
어이없다 | 부리나케 | 아무튼 | 안 하다
28 · 경기에서 반듯이 승리할게요!
역할 | 반드시
30 · 감춰 봤자 들어나기 마련
대물림 | 대개 | 드러나다 | 줘
32 · 맨날 때쓰잖아
도대체 | 떼쓰다 | 고마워
34 · 조금한 방을 구했어요
조그마하다 | 무릅쓰다
36 · 흉칙하게 생겼네
흉측하다
38 · 있다 보자
김치찌개 | 이따
40 · 명예 회손으로 고소해 버릴까?
깍듯이 | 사달 | 명예 훼손
42 · 권투를 빌어!
설거지 | 다달이 | 건투
44 · 순국선혈을 기리는 날
순국선열
46 · 감기는 좀 낳았어요?
거예요 | 낫다
48 · 인사치례는 필요없어
인사치레
50 · 심여를 기울여서 만들었어
더욱이 | 심혈

52· 격을 높이는 맞춤법 1_ 나도 표준어!

2단계 ㆍ 헷갈리면 곤란해
56 · 아, 곤욕스러워
끗발 | 괄시 | 곤혹스럽다
58 · 가진 노력을 다해야지
가능한 한 | 갖은
60 · 공부꽤나 하나 봐요?
갈가리 | 경신 | 깨나
62 · 다른 사람이랑은 틀릴 거야
경쟁률 | 나름대로 | 다르다
64 · 겉잡을 수 없이 커지는 내 마음
개다 | 걷잡을 수 없다 | 녹록지
66 · 연예하고 싶어!
연애 | 달리다 | 단언컨대
68 · 끼여들어도 될까?
귀띔 | -려고 | 깊숙이 | 끼어들다
70 · 부화가 치밀어 미치겠다
부아 | 부조 | 오랜만에 | 애당초
72 · 정말 눈쌀 찌푸려지네
꼴값 | 내로라하다 | 눈살 | -든지
74 · 앞으론 잘할께
허투루 | -ㄹ게 | 유도 신문 | 원상 복귀
76 · 그 정도 댓가는 치러야지
단출하다 | 늘리다 | 쓸데없다 | 대가
78 · 휴유증이 오래가네
후유증 | 재떨이 | 일찍이
80 · 곰곰히 생각해 보자
교제 | 곰곰이 | 점잖다
82 · 무척 설레인다
-배기 | 설레다 | 새우다
84 · 엄마가 김치 담궈 줬어
제육덮밥 | 담그다 | 뒤치다꺼리 | 되레
86 · 한 입 덥썩 먹고 싶다
돋우다 | 덥석 | 며칠 | 벼르다
88 · 예전엔 미쳐 몰랐어
딸내미 | 미처 | 등쌀 | 몰아붙이다
90 · 나는 천상 한량인 듯
제치다 | 찰나 | -는커녕 | 천생
92 · 나 빈털털이야
단말마 | 범칙금 | 날아오다 | 빈털터리
94 · 짜투리 지식을 나누어요
짜깁기 | 칠칠맞지 못하다 | 자투리 | 하룻밤
96 · 취업의 벽은 정말 두텁군
만반 | 미끄러지다 | 두껍다 | 매다
98 · 그리고 나서 뭐했어?
금세 | 그러고 나서 | 눈곱 | -대
100 · 날 보고 썩소를 띄잖아
별의별 | 떨떠름하다 | 띠다
102 · 속 썩혀서 미안
-려야 | 비껴가다 | 썩이다 | 끌탕
104 · 서슴치 않고 막 자르더라
부스스하다 | 서슴다 | 부응하다 | 애꿎다
106 · 묘령의 할아버지가 쓰러지셨다
어떤 | 메슥거리다 | 섬뜩 | 바람
108 · 비로서 완성된 나의 컬렉션!
부치다 | 비로소 | 봬요 | 왠지
110 · 나도 괜시리 사고 싶다
베개 | 노란색 | 괜스레
112· 명절 세러 갈 수 있을까?
넘어 | 쇠다 | 여태껏
114 · 구렛나루 생겼네?
느지막이 | 구레나룻 | 둘러싸이다
116 · 돌 맞기 쉽상이야
성대모사 | 십상 | 알맞은 | 베짱이
118 · 매운 음식이 땅겨
딴지 | 당기다 | 들르다
120 · 니가 왠일이냐?
분란 | 웬일 | 일일이
122 · 문화재 보전에 힘 좀 쓰길
부패 | 보존 | 부수다
124 · 여자 앞이라 쑥쓰럽더라
셋째 | 쑥스럽다 | 움츠리다 | 트림
126 · 정말 희안한 사람이야
으스대다 | 통째 | 웃어른 | 희한하다
128 · 그것이 숫놈의 숙명!
악천후 | 육개장 | 수놈
130 · 가족적인 분위기를 지양해요
지향 | 인건비 | 짭짤하다
132 · 너무 오지랍 넓게 굴었나?
엉겁결 | 오지랖 | 잘리다 | 꺼림직하다
134 · 어줍잖은 공연보다 낫다
어쭙잖다 | 우레
136 · 내 말 잃어버렸냐?
잊어버리다 | 요컨대 | 잠그다
138 · 생긴 데로 놀고 있네
-대로 | 망측하다 | 손사래 | 숙맥
140 · 멸치를 한 웅큼 넣어
넓적하다 | 움큼 | 절다
142 · 힘들어서 개거품 물 뻔
비스듬하다 | 엉큼하다 | 게거품
144 · 몽이는 짖궂어!
-쟁이 | 짓궂다 | 쫓다
146 · 왜 그리 안절부절해?
아니요 | 안절부절못하다 | -로서
148 · 칠흙 같은 어둠
족집게 | 칠흑 | 추스르다 | 통틀어
150 · 건더기만 골라 먹었네
시답잖다 | 건더기 | 얘
152 · 해꼬지를 당할지도 몰라
텃세 | 해코지 | 후환

154· 격을 높이는 맞춤법 2_ 이럴 땐 이 말!

3단계 ㆍ 나 혼자만 알 거야!
158 · 곁땀 | 고난도
159 · 구시렁
160 · 굽신거리다 | 꿰맞추다
161 · 닦달 | 도긴개긴
162 · 돋치다 | 들입다
163 · -ㄹ는지 | 며칟날
164 · 무르팍
165 · 볼 장 | 시든
166 · 애먼
167 · 어물쩍 | 얻다
168 · 얽히고설키다 | 엔간히
169 · 염치 불고하다 | 외곬, 외골수
170 · 우려먹다
171 · 욱여넣다 | 인마
172 · 잊히다 | 쩨쩨하다
173 · 초주검
174 · 추어올리다, 추켜올리다, 치켜올리다 | 치켜세우다, 추켜세우다
175 · 턱도 없다 | 파투
176 · 한가락 | 핼쑥하다
177 · 휑하다 | 흐리멍덩하다

178 · 찾아보기

관련이미지

저자소개

생년월일 -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국어/외국어/사전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1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10.0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주)교보문고

    상호

    (주)교보문고

    사업자 종류

    법인사업자

    사업자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이메일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 신고 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만 원 이상 무료, 1만원 미만 2천 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