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삼성카드 6% (13,54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3,68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0,08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1,52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Tripful 트립풀 파리 : 지베르니, 베르사유, 오베르 쉬르 와즈, 모레 쉬르 루앙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46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 저 : 이연실
  • 출판사 : 이지앤북스
  • 발행 : 2019년 02월 15일
  • 쪽수 : 156
  • 제품구성 : 전1권
  • ISBN : 9791185831671
정가

16,000원

  • 14,400 (10%할인)

    8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  당일배송을 원하실 경우 주문시 당일배송을 선택해주세요.
    •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변경
    • 배송지연보상 안내
    • 무료배송
    • 해외배송가능
    주문수량
    감소 증가
    • 북카트 담기
    • 바로구매
    • 매장픽업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16)

    • 사은품(6)

    이상품의 분류

    책소개

    "파리는 하나도 낭만적이지 않아요."
    모든 여행자들의 로망, 핑크빛 기대감만이 가득한 도시 파리가 낭만적이지 않다?!


    파리 현지에 살며 직접 보고 듣고 느낀 작가가, 파리와 파리지앵의 모습들을 조금 더 가까이, 그리고 조금 더 정확하게 담았습니다. 파리지앵들이 즐기는 파리의 멋스러운 민낯을, 화려한 포장 속 감춰진 파리의 진정한 매력을 만나보세요.

    유럽 여행을 꿈꾸는 혹은 앞두고 있는 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파리'가 주는 핑크빛 기대감에 밤잠을 설쳤을 것입니다. 그만큼 '파리'라는 도시가 여행자들에게 주는 기대감은 유럽의 여타 도시들, 나아가 전 세계 어느 도시들보다도 클 것입니다. 에펠탑과 루브르 박물관 등의 랜드마크, 유럽의 패권을 좌지우지했던 역사, 패션과 트렌드를 이끄는 다양한 문화 콘텐츠들 등 파리를 대표하는 수식어는 간단히 나열하기만도 쉽지가 않습니다.
    이런 다양한 매력은 앞서 언급했듯 파리를 찾는 여행객들에게 '로망' 그 자체로 군림하는 중입니다. 틀린 말은 아닙니다. 다만 여러 매체와 여행 도서에서 소개하고 있는 일률적인 파리의 모습이 '진정한 파리의 모습을 대표하고 있냐'고 묻는다면, [트립풀 파리]의 의견은 조금 다릅니다.
    "파리는 하나도 낭만적이지 않아요"라는 말은 현지에 거주 중인 작가가 직접 여행자들을 이끈 경험에서 나왔습니다. 적지 않은 수의 여행자들이 파리의 랜드마크들만을 돌아보고는 실망이 아닌 충격을 받는 것에 안타까움을 느꼈습니다. 에펠탑과 루브르 박물관, 몽마르뜨 언덕 등은 파리에 왔다면 꼭 방문해봐야 할 곳이지만, 단순히 담배꽁초 가득한 에펠탑 앞 정원과 몽마르뜨 언덕 초입에서의 '강제 팔찌' 장사꾼 등의 기억 만을 느끼고 돌아가는 것은 너무나 안타까운 일입니다. 정작 파리지앵들은, 관광객들이 파리의 환상과 현실의 경계선을 아슬아슬하게 줄타기 하는 동안 파리의 보물들을 온전히 즐기기에 바쁘기만 한데 말입니다.
    그 이면에 감춰진, 어쩌면 아직까지는 잘 알려지지 않은 모습들을 소개하려 합니다. 물론 '여행'의 의미가 사람마다 다르듯 파리를 찾는 이유도 분명 제각각 일 겁니다. [트립풀 파리]는 정답을 제시하진 않습니다. 다만 '여행의 즐거움'을 발견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을 제시합니다. 파리에 살며 틈틈이 카메라를 들고 나선 작가는 꾸미지 않아도 멋스러운 파리의 민낯을 열심히 담고, 파리에서 태어나고 자란 로컬들이 직접 운영하는 '동네 투어'에도 참가해 그들의 일상 이야기를 귀담아 들었습니다. 한국 여행자들에게 파리 소개를 부탁하며 직접 만난 현지인들의 인터뷰 글을 통해, 정확한 정보는 물론 그들의 마음까지도 잘 전달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파리지앵들이 함께 만든 [트립풀 파리]로 여행자들과 현지인들 간의 즐거운 소통이 이루이지기를 기대합니다.

    "파리지앵이 되는 것은 파리에서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파리에서 '다시' 태어나는 것이다."

    출판사 서평

    Tripful is always with you
    늘 함께하는 여행책, Tripful

    여행 순간순간의 낯선 즐거움이 당신의 삶에 영감으로 새겨지기를 바랍니다.
    늘 당신 곁에서, 일상을 여행으로 가득 채워 줄 여행책 '트립풀'.


    수많은 매체와 서적들은 앞다투어 여행을 이야기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정보의 홍수 속에 정작 '여행'의 정답은 없습니다. 저마다 여행을 바라보는 의미와 이유가 다르기 때문입니다. 다만 여행을 앞두고, 혹은 여행을 떠올리며 갖게 되는 감정의 궤에는 공통분모가 존재합니다. 여행이 전하는 '설렘'과 '즐거움', 나아가 여행을 통해 얻게 되는 일상에서의 '영감' 등이 될 수 있겠습니다.
    여행책 브랜드 이지앤북스EASY&BOOKS의 [트립풀 Tripful]은 여행의 정답이 아닌, '여행의 즐거움'을 발견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을 제시합니다. 저마다 여행의 방식은 다르지만, 그 곳에서 보고, 듣고, 느낀 '즐거움 가득한' 여행의 장면들을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 Tripful = Trip + Full of
    제호 [트립풀]은 '여행'을 의미하는 트립(Trip)에,
    '~이 가득한'이란 뜻의 접미사 풀(-ful)을 붙여 만든 합성어입니다.

    ◇ [트립풀]만의 큐레이션, 기존 여행 가이드북이 보인 방식을 탈피
    단순히 보고, 먹고, 자는 소개가 주인 기존 가이드북의 형식을 벗었습니다. '무엇을' 보다는, '어떻게'와 '왜'에 집중했습니다. 실제 여행자들의 시선으로 바라보고, 그곳의 매력을 다양하게 해석하고 느끼는 현재의 여행 트렌드와 발맞추었습니다.
    다릅니다. 단순한 명소 방문이 아닌 해당 스폿을 즐기는 방법과 그 속에 숨겨진 이야기를, 줄 서서 먹을 만큼 유명한 식당에서 '왜' 먹어야 하는지를, 단순 유행 아이템 쇼핑이 아닌 현지인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엿볼 수 있는 그들만의 숍을 함께 소개합니다.
    사진과 텍스트의 지루하고 반복적인 나열보다는 각각의 매력과 장점을 드러낼 수 있는 텍스트 편집과 디자인 레이아웃, 이미지 등 [트립풀]만의 큐레이션을 통해 여행자와 여행지에 더욱 집중, 여행의 깊이를 한껏 더합니다.

    ◇ 현지인처럼 가볍게, 트렌디한 여행책
    [트립풀]은 가볍고 얇으면서도 감각적인 디자인의 여행책입니다. 130 페이지 내외의 콤팩트한 분량은 어디든 가볍게 들고 여행할 수 있게 합니다. 표지는 여행지의 일상에서 포착할 수 있는 감각적인 장면을 담아 소장하고 싶은 욕구를 더합니다. 낯선 곳에서 이방인처럼 여행하는 것이 아닌, 현지인처럼, 현지인의 삶을 체험하고 돌아오는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트립풀]이 안내합니다.

    ◇ 파리지앵, 평범한 일상도 특별하게 만드는 그들만의 라이프 스타일
    파리가 여행자들의 성지로 꾸준한 인기를 이어오는 동안 '파리지앵'은 시크함의 대명사로 자리매김했습니다. 물론 그 이미지는 텔레비전이나 잡지 등을 통해 보여지는 그들의 세련된 겉모습 때문만은 아닐 것입니다. 직접 파리를 가 본 사람만이 느낄 수 있는, 평범한 일상을 특별하게 만들 줄 아는 그들만의 라이프 스타일을 담았습니다. 하루 건너 하루는 먹구름이 가득한 겨울에도 우산을 쓰지 않은 채 축축한 빗솟을 무심하게 걷는 파리지앵들, 구름 사이로 새나오는 실낱 같은 햇살을 혹여 놓칠까 볕 좋은 카페 테라스의 테이블을 두고 보이지 않는 눈치싸움을 벌이지만, 정작 맑은 날의 확률이 가장 높은 7,8월이면 한 달이 넘는 휴가를 떠나고 도시 전체를 안면도 없는 관광객들에게 내어주는 관대한 사람들, 고상하다 못해 복잡하기로 소문난 프랑스의 식사 예절에 개혁이라고 일으키듯, 다 먹고 난 접시에 남은 소스를 아무렇게나 뜯은 바게트 조각으로 '싹싹' 발라 먹는 그들.
    어쩌면, 파리지앵들의 삶은 '모순투성이'라는 수식어와도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 파리지앵이 파리를 즐기는 은밀한 방법
    파리의 어떤 명소든 마찬가지입니다. 지하철에서 내리는 순간 수많은 인파에 떠밀려 어느새 목적지에 도달해 있곤 합니다. 에펠탑 열쇠고리를 파는 장사꾼이 능숙한 한국어로 말을 걸어와 반갑다가도, 잠시라도 정신줄을 놓았다가는 소매치기에게 본의 아닌 선심을 베풀고 마는 이상한 마력의 도시입니다.
    관광객들이 파리의 환상과 현실의 경계선을 아슬아슬하게 줄타기 하는 동안 파리지앵들은 파리의 보물들이 손에 닿을 듯 닿지 않는 곳에서 줄다리기를 합니다. 오랜만에 찾은 퐁피두 현대 미술관에서 전시회를 감사하고 옥상에 다다르나 노트르담 성당이 한 눈에 보이고, 조용히 앉아 책 읽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종종 찾는 발자크의 집 한적한 정원에서 넌지시 바라보이는 에펠탑. 몇 번을 봐도 질리지 않는 묘한 매력의 파리 명소들이지만, 여유를 만끽하고 싶은 날이면 생 마르땅 운하와 페르 라쉐즈 묘지 등 파리지앵이 파리지앵을 만나는 그들만의 명소를 향합니다.

    ◇ '벨 에포크', 아날로그 파리 여행
    영화 [미드나잇 인 파리Midnight in Paris]에서 주인공 길Gill은 마차를 타고 시간 여행을 떠납니다.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초, 프랑스 문화 예술의 전성기라 불리는 '벨 에포크La Belle Epoque' 시대로.
    파티장 문을 열자 헤밍웨이가 술을 마시고 있고, 자신이 제일 좋아하는 콜 포터가 노래를 부릅니다. 자신의 글을 보여주기 위해 거트루드 스타인의 살롱에 갔다가 아드리아나를 보고 첫 눈에 반하지만, 하필이면 그녀는 피카소의 애인. 이렇게 이름만 들어도 입이 떡 벌어지는 예술가들의 시대라니요.
    다행히도 아날로그 파리 여행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입니다. 어니스트 헤밍웨이와 거트루드 스타인, 반 고흐의 아파트, 피카소와 달리 미술관, 그리고 당시 예술에 인생을 건 화가와 작가들의 열정이 가득했던 파리지앵 카페들까지. 파리를 찾는 이들에게 '아날로그 파리 여행'의 문은 여전히 열려 있습니다.

    ◇ 파리지앵이 직접 들려주는 사적인 파리 이야기
    매일 파리를 살아가는 파리지앵에게 파리는 어떤 곳일까.
    그들에게도 파리는 아름다운 도시일까. 그들이 즐겨가는 곳은 어디일까.
    파리에 친구가 온다면, 그들은 어디를 함께 가 줄까.
    여행 블로그나 책에서는 볼 수 없었던, 파리지앵이 직접 들려주는 사적인 파리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가장 파리스러운 동네 파리 12구에 위치한 '알리그흐 시장'과 가장 트렌디한 카페 셰 꼬끼Chez Coquille, 무프타르 거리Rue Mouffetard의 이색적인 바Bar들. 브랭땅 백화점 뒤에 위치한 '힙스터들의 성지' 시따디움Citadium 쇼핑몰과 빈티지 숍, 생뚜앙 벼룩시장에서 즐기는 앤티크 쇼핑 등 파리지앵만이 소개할 수 있는 숨겨진 핫스폿을 만나보세요.
    그들은 파리의 일상을 이렇게 표현합니다.
    "이런 것들이 바로 파리의 삶이에요. 자그마한 동네들과 돌이 박힌 좋은 거리, 때로는 큰 대로 등을 무작정 걷고, 카페 테라스에 앉아 지나가는 사람들을 바라보는 거죠."

    "젊은 시절 한 때를 파리에서 보낼 수 있는 행운이 그대에게 따라 준다면, 파리는 '움직이는 축제'처럼 평생 당신 곁에 머물 것이다.
    내게 파리가 그랬던 것처럼."
    - 어니스트 헤밍웨이

    목차

    008 WHERE YOU'RE GOING

    PREVIEW : MY LITTLE PARIS
    012 LA VIE PARISIENNE 파리, 그들의 삶에 반하다
    018 ANALOG CHARM OF PARIS 아날로그 파리
    024 PARIS & PARISIANS 파리와 파리지앵

    SPOTS TO GO TO : AREA
    034 CHAMPS ELYSEES 개선문 & 샹젤리제 : 파리의 위엄
    038 NOTRE-DAME & AROUND 노트르담 & 시떼섬 : 파리의 시초
    042 QUARTIER LATIN 라틴 지구 : 헤밍웨이가 사랑한 파리
    046 LE MARAIS 마레 지구 : 17-18세기 귀족의 중심지가 21세기 핫플레이스로
    050 MONTMARTRE 몽마르뜨 : 예술가들의 마을

    SPOTS TO GO TO : THEME
    058 EIFFEL & AROUND 파리에서 에펠탑 찾기
    062 MUSEUM 파리 박물관 어디까지 가봤니?
    068 CLASSIC IN PARIS 파리, 클래식에 반하다
    070 PARIS IN STYLE 코코 샤넬의 발자취를 따라

    EAT UP
    074 PARISIAN CAFES 파리지앵 카페 : 세월의 흔적이 깃든, 예술가들의 열정이 가득한
    076 COFFEE TIME 커피 타임 : '맛있는 커피'를 찾아라
    078 [SPECIAL] CREPE 파리 여행, 이건 꼭 먹어야 해 : 프랑스 국민 간식 '크렙'
    080 SECRET TERRACE & GARDEN 파리의 숨은 테라스 카페 & 레스토랑 : '비밀의 정원'이 궁금하다면
    084 TRADITIONAL MEAL 프렌치 전통식 : 저렴하게, 맛있게, 푸짐하게
    088 TRENDY MEAL 트렌디한 식사 : 건강하게, 멋스럽게, 식상하지 않게
    092 COCKTAIL 칵테일 바 : 어느 멋진 날의 한 잔
    094 CRAFT BEER 크래프트 비어 : 파리는 지금 수제 맥주 열풍?
    098 LIVE MUSIC 라이브 뮤직 : 술에 취해, 흥에 취해

    LIFE STYLE & SHOPPING
    102 FLEA MARKET 벼룩시장에서 보물찾기
    106 LOCAL MARKET 파리지앵들의 식탁을 책임지는 재래시장
    108 [THEME] SECRET PASSAGES 파사쥬, 19세기 쇼핑 거리의 화려한 부활
    110 [THEME] COURSES 파리에서 배우는 독특한 클래스
    112 VINTAGE SHOP 오래될수록 멋지다, 빈티지 숍
    114 PARISIAN PERFUME 한국에는 없는 프랑스 니치 향수
    116 [THEME] DELICIOUS MADELEINE 마들렌 광장의 맛있는 재발견
    118 [THEME] FRENCH WINE 파리에서 와인 구매하기
    120 MADE IN FRANCE 이보다 더 '프랑스'스러운 건 없다
    124 PHARMACY 안 사면 후회하는 약국 화장품 쇼핑
    126 SUPERMARKET 알뜰한 선물, 슈퍼마켓 쇼핑 가이드

    PLACES TO STAY
    128 SMALL LUXURY HOTEL 파리에서의 호화로운 휴가를 결정했다면
    130 TRENDY HOTEL 편안하고 자유로운 파리 분위기 그대로
    131 HOSTEL 잠자리 이상의 이색적인 경험

    ATTRACTIVE SUBURBS : AROUND PARIS
    133 GIVERNY 지베르니 : 모네가 한눈에 반한 예쁜 마을
    134 VERSAILLES 베르사유 : 루이 14세의 절대권력이 보여준 화려함의 극치
    136 AUVERS-SUR-OISE 오베르 쉬르 우아즈 : 반 고흐의 마지막 70여 일 흔적을 따라
    137 MORET-SUR-LOING 모레 쉬르 루앙 : 시슬레가 살았던 12세기 중세 마을

    PLAN YOUR TRIP
    138 TRAVELER'S NOTE & CHECK LIST 파리 여행 전 알아두면 좋은 것들
    140 FESTIVAL 놀기 위해 일하는 프랑스 사람들
    141 TRANSPORTATION 돈과 시간은 절약하고, 편안함은 더하고
    144 THE BEST DAY COURSE 파리 여행이 완벽해진다

    MAP
    147 지도

    관련이미지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문학을 통해 남미에 대한 환상을 가졌고, 멕시코에서 인류학을 공부하며 세계 여행을 꿈꾸게 되었다. 나름 괜찮았던 한국 생활과 존경했던 직장상사와 동료들, 늘 응원해주던 가족과 친구들에게 한 작별 인사가 이렇게 오랜 이별이 될 줄은. 800일이 넘는 배낭여행 도중 뜬금없이 승무원이 되었고, 5년에 가까운 비행을 하며 더 이상 몇 개의 나라를 가봤는지 세는 일도 없어졌다. 여행에 지칠 때쯤 정착한 파리에서 여전히 여행을 하고 있다. 시간이 허락된다면 가장 여행하고 싶은 나라는 한국이다.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이 상품의 시리즈

    Tripful 시리즈(총 22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17권)

    펼쳐보기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9.7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