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삼성카드 6% (11,850원)
(삼성카드 6%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1,97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8,82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0,08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제주도 반할지도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80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14,000원

  • 12,600 (10%할인)

    7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   (도서산간 제외)
  •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변경
  • 무료배송
  • 해외배송가능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4)

  • 사은품(2)

이상품의 분류

책소개

지금 꼭 필요한 최신 제주 여행서

제주를 여행하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한 [다시, 제주]의 증보 개정판. 나날이 변화하는 제주도의 풍경 속에서도 찾아갈 때마다 늘 가만히 위로해주는 곳들이 있다. 언제나 변함없이 성실하고 상냥한 식당과 가게들, 그 계절에 꼭 가봐야 할 가장 아름다운 풍경을 필름 카메라로 느리게 담은 사진과 마음을 조그맣게 두드리는 글로 소개한다. 제주도를 안내하는 충실한 가이드이자 조곤조곤 말을 건네는 친구 같은 다정한 여행서.

출판사 서평

제주를 여행하는 새로운 방법, 감성 여행 법을 제시한 [다시, 제주]가 [반할지도] 시리즈로 새롭게 찾아왔다. 반할지도 시리즈는 고요히 아름다운 정경과 마음 가는 다정한 가게들을 소개해 왔다. 북유럽과 치앙마이, 오키나와, 홋카이도에 이은 다섯 번째 책인 [제주도 반할지도]는 제주도의 풍광을 조용히 응시하고, 정말 좋은 것들만 모아 조심스럽지만 자신 있게 추천한다. 제주도의 멋진 풍경 속에서, 기다릴게요.

제주 감성 지도의 최신 업데이트

감각적인 카페와 식당, 근사한 숙소가 자꾸 생겨나는 제주는 매일 변하고 있다. 넘쳐나는 정보들 속에서 고민이 될 때, ‘너만 알고 있어’ 라며 작은 소리로 속삭여주는 여행 잘하는 지인의 다정함이 필요하다. 좋은 여행은 반드시 맛있는 음식과 함께! 라고 생각하는 동생과 아름다운 카페를 사랑하고 좋은 숙소에 대한 확고한 취향을 가진 언니가 함께 느린 걸음으로 천천히 여행하며 아, 이곳, 하는 마음이 드는 곳만 골랐다. SNS보다 빠르고 정확한 최신 정보. 그리고 묵묵히 그 자리에서 변치 않는 제주의 맛을 선보이는 진짜 맛집 정보도 함께 담았다.

모든 계절의 제주도

제주는 계절이 바뀔 때마다 그 모습을 달리하며 그 계절 고유의 아름다움으로 여행자를 설레게 한다. 동백이 피어나는 위미와 청보리가 넘실대는 가파도, 아는 이 적은 벚꽃 명소인 작고 소박한 동네, 수국이 가장 아름다운 마을. 노란 선인장 꽃으로 뒤덮이는 해안과 바람의 초원. 봄의 싱그러운 오름과 억새가 넘실대는 가을의 오름. 하얀 눈송이처럼 흐드러지게 피어나는 메밀꽃. 여름의 눈부신 바다와 적요한 가을 바다, 모든 것이 그리움이 되는 겨울 바다. 초록 냄새가 나는 봄의 숲과 가만히 거닐어보는 깊은 가을 숲. 그리고 그런 풍경들을 창밖으로 바라볼 수 있는 조용히 아름다운 카페들. 두 번의 봄과 여름, 가을과 겨울로 이어지는 [제주도 반할지도]의 코스를 따라 여행하면 그 계절의 가장 아름다운 풍광과 만나게 된다. 당신도 아마 섬에 반하게 될 것이다.

누구와 함께 여행해도 즐겁다

여행의 방향을 결정하는 건 여러 가지 요소가 있다. 여행지와 날씨, 그리고 누구와 함께인가. 혼자 훌쩍 떠나는 여행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하루 종일 바다만 바라보고 싶다. 그러다 혼자라고 눈치 주지 않는 카페에 가서 소박하지만 든든한 한 끼를 먹고 커피를 마시며 책을 읽다 창밖을 바라보는 사소하지만 충만한 여행을 누리고 싶다. 친구들과 함께라면 예쁜 카페를 찾아다니며 사진을 잔뜩 찍고 싶다. 아무것도 아닌 풍경을 걸으며 좋네, 하면 고개를 끄덕여줄 친구와 혹은 연인과 함께 섬의 바람과 투명한 공기를 느끼고 싶다. 엄마와 함께 손 꼭 잡고 짙은 숲을 조용히 걸어보고도 싶다. 오래오래 함께 걷고 싶은 호젓하게 아름다운 풍광들. 어린 조카와 함께라면 해수욕을 실컷 하고 아이스크림을. 시간이 흘러도 어슴푸레 남아있을 즐거웠던 섬의 기억들. 책 속의 풍광들을 가만히 바라보고 있으면, 그곳에 함께 서 있을 나의 좋은 사람들이 떠오른다.

목차


16 고요하게 차오르는 기쁨 성이시돌 목장
20 구름의 아이스크림 우유부단
22 봄날 커피 마시는 고양이 앤트러사이트
26 바다의 샌드위치 산도위치
30 이 세상 아닌, 어딘가 궷물오름
34 다시, 벚꽃
38 물 위의 집 방주교회
39 파스텔 색 추억 더럭 초등학교
40 녹차의 맛 오설록티뮤지엄
42 정령의 숲 청수곶자왈
46 여행의 순간 살롱드라방
50 조금 불확실해도 괜찮은 미래 미래책방
52 일상과 비일상 사이 쌀다방
54 소녀의 취향 소녀민박
58 차마 말을 꺼내지 못해 금능해변
62 태연한 척 후거키친
64 우연한 풍경
66 Lucky day
70 오! 봄 녹산로
74 숨, 숲, 섬 사려니숲
79 가시리의 맛 가시식당
80 비와 안개와 벚꽃의 날
82 황홀하게 하는 그 무엇 김영갑갤러리 두모악
84 떠나온 기분 볼스 카페
86 비자나무가 사는 숲 비자림
88 아득하게 아름다운 백약이오름
92 그 계절의 온도 그계절 카페
94 인내의 맛 명진전복
95 동네 산보
96 숨어있기 좋은 방 토끼굴 독채 민박
98 파스타의 바다 레이 식당
102 이상하고 재미난 시장 벨롱장
106 백 퍼센트의 바다

이른 여름
112 거짓말의 풍경 종달리해안도로
116 동화 같은 안성리 수국길
118 바람이 불어온다 우도
120 해변에서 랄랄라 하도해수욕장
122 공기의 예감 병과점 미남미녀
126 이상하고 아름다운 사려니숲
130 하얀 바람의 들판 보롬왓
134 반짝이는 섬 황우지해안
136 잘 먹었습니다 춘자국수
137 여름의 맛 동복리해녀촌
138 스며드는 아침 아일안
140 수국의 길을 따라 사계해안도로
142 금모래의 바다 화순해수욕장
144 용을 닮은 해안 용머리해안
146 섬의 편애 산방식당
147 선인장의 마을 월령선인장군락지
150 늘, 바다 금능해수욕장

여름
156 가장 좋았던 것은 글라스하우스 민트레스토랑
158 펭귄을 좋아해 아쿠아플라넷
160 여름 바다, 파도 함덕해수욕장
162 바다 옆 작은 식당 다시버시
163 박력 넘치는 섭지 해녀의 집
164 숲을 달리는 기차 에코랜드
167 노루 친구가 생긴 날 노루생태관찰원
168 추억은 코코몽 코코몽 에코파크
170 신비롭게 푸른 쇠소깍
171 흩날리는 여름 정방폭포
172 그늘, 사이 테라로사
174 우리가 바라는 것 제주락
176 여름의 약속 금능해수욕장
178 포구의 식당 금능포구횟집
179 연탄구이의 위력 한림칠돈가
180 조랑말 등대, 바다 이호해수욕장

가을
186 여행의 시작 올래국수
188 비일상의 산책 한담해안산책로
190 in between days 곽지해수욕장
192 시간의 공기 카페 태희
194 도무지, 의 풍경 대평포구
195 그 후로도 쭉 연탄구이만 생각했다 난드르깡통구이
196 상냥한 햇살 인디언썸머
198 소박한 맛 가스름식당
199 소풍 조랑말체험공원
202 가을, 오름 따라비오름
204 우주가 담긴 커피 풍림다방
205 기억의 숲
206 마당의 기억 송당나무 카페
208 구석진 방의 풍경 스튜디오13
210 좋은 곳의 조건 절물자연휴양림
212 두 계절의 오름 용눈이오름
214 좋은 것은 사라진다 월정리해안
216 느슨한 공기 소심한 책방
218 동쪽 끝, 서양 식당 이스트엔드

겨울
224 어느 날, 겨울이 제주마방목지
226 달고 차가운 아날로그 감귤밭
230 붉은 융단의 길 카멜리아힐
234 그리하여 마침내 최마담네 빵다방
235 소로소로 소로소로 게스트하우스
236 우연한 산보
238 봄을 기다리는 겨울, 숲 비자림
240 차갑고 시리고 상큼한
242 유리 정원 여미지식물원
243 좋아하는 마을의 가게 1300k
244 모슬포 덕승식당
245 겨울의 맛 미영이네식당
246 여전히 다정한 히비안도코하쿠
248 서점의 여행자 라바북스
250 상냥한 베이글 시스베이글
254 겨울의 손님 귤꽃 카페
258 단순하고 깊은 맛 돌하르방식당
259 상자의 기억 동문시장
262 안녕, 바다 김녕 바다

다시, 봄
268 이상하리만치 세화바다
269 바다가 보이는 카페 cafe 공작소
270 바닷가 장터 세화오일장
272 hidden forest 동백동산
274 보리의 풍경 카페 동백
276 다정한 카레 톰톰 카레
278 섬의 단골 찻집 요요무문
280 여행의 아침 아서의집 게스트하우스
282 포근하게 위미동백마을
287 와랑와랑 와랑와랑 카페
288 예술가의 거리 이중섭거리, 이중섭미술관
290 여행의 다른 이름 서귀포매일올레시장, 우정회센터
292 물이 되는 꿈 공천포
294 이방인의 풍경 카페 숑
296 바다가 보이는 식당 요네주방+요네상회
300 초록 바람이 불어 온다 가파도
304 섬의 식당
310 찾아보기

본문중에서

조용히 숨어있는 아름답고 고요한 곳. 물이 고여 있다고 해서 이름 붙여진 궷물오름 아래. 가쁜 호흡이 단정해지자 가만히 탄성이 터져 나온다. 아, 이런 곳. 그곳에선 바람도 숨죽여 불어왔다. 마치 이 세상 아닌, 어딘가로부터.
('이 세상 아닌, 어딘가' 중에서)

십 년 후요?(화들짝 놀란 표정) 글쎄요, 아마 농사를 짓고 있지 않을까요.(오호, 그래서 식물과 채집에 관한 책 섹션이 따로 있군요.) 오 년 후라면 이 자리에서 책방을 하고 있을 것 같아요. 제주도에 오래오래 살고 싶어요. 정말 좋거든요.(어쩐지 밝아진 얼굴)
왠지 궁금해지는 사람이 있다. 차분하여 속내를 잘 드러내지 않지만 한번 친해지고 나면 밤새도록 재미난 이야기를 조곤조곤 들려줄 것 같은 사람, 식물처럼 조용하지만 그 안에 깊고 신비로운 원시림을 품고 있을 것 같은 사람, 그래서 자꾸자꾸 들여다보고 싶어지는, 그런 사람. 적절한 온기와 신선한 공기가 떠도는 작은 책방은 주인을 꼭 닮았다. 읽고 싶고 사고 싶은 책이 많아 한참을 머물렀던 나붓한 공간에 유리문으로 비쳐든 오후의 햇살이 조용히 퍼졌다. 미래는 어둡지만은 않다.
('조금 불확실해도 괜찮은 미래' 중에서)

이왕이면 제주스러운 곳에 가고 싶었다. 제주스러운 것이 뭘까. 바다나 숲이 보이고 포토제닉한 인테리어에 독특한 메뉴를 갖춘 곳, 그게 다는 아닌 것 같다.
높은 천장과 널찍한 스페이스, 커다란 창. 눈을 돌리자 창밖으로 초록 귤밭이 보였다. 숨을 들이쉬면 가만히 초록 냄새가 날 것 같다. 모양만큼 어여쁜 빵 맛과 4월의 제주란 이름을 가진 핑크색 음료에 살며시 기뻐진다.
문득, 떠나온 기분이 든다. 그런 곳에 가고 싶었던 것 같다.
('떠나온 기분' 중에서)

해조류를 좋아한다. 미역과 다시마, 우뭇가사리와 파래. 식감은 조금 묘하지만 바다를 통째로 먹는 듯한 기분이 좋다. 건강에도 무척 좋을 것만 같다. 톳이라는 해조류를 발견하고는 바로 반해버렸다. 반했다고는 하지만 내가 아는 조리법은 몇 가지 되지 않는다. 샐러드와 무침, 된장국과 톳밥 정도. 그런데 우연히 톳파스타란 음식을 맛보고 완전히 감탄해 버렸다. 내게 신세계를 접하게 해준 우리 동네식당(홍대 부근이다)이 제주에 2호점을 냈다고 했다. 찾아가보고 싶었다.
예쁜 바다가 펼쳐져 있는 조용한 마을 안쪽, 단정하게 잔디가 깔린 마당이 있는 돌집. 제주 농가 구조를 그대로 살린 식당 안에는 소박한 테이블이 하나 길게 놓여 있다. 작은 주방에서 맛있는 냄새가 풍겨 나온다. 주문한 음식이 나왔다. 한 입 먹자마자 참을 수 없는 웃음이 비어져 나온다. 톡톡, 바다가 입속에서 터진다. 향긋한 맛이 밀려든다. 도심에서 먹던 맛과 비슷하지만 확실히 다르다. 섬의 톳파스타는 또 다른 세계였다. 아마도 그것은 곁에 둔 바다와 바다에서 불어오는 바람, 공기, 섬의 햇살 혹은 여행자의 설렘이 더해진 맛.
('파스타의 바다' 중에서)

창문 열어 날씨 확인하기, 간소하지만 든든하게 아침 먹기, 그리고 시장 가기.
일상에는 없는 여행지에서만 하는 일들.
화창한 토요일 아침, 시장에 간다. 틀림없이 요상하고 재미난 것들이 가득한 시장.
오늘의 수확물은 -아침에 일어나기 힘든 분에게 좋다는 당근 비누(동생에게 선물)와 화를 가라앉혀주는 효능이 있다는 로즈메리 비누(동생이 내게 선물), 신촌리 출신 귤잼 한 병, 구좌 당근케이크 한 조각(사자마자 먹음), 당근주스 한 병(당근케이크와 함께 사라짐), 소유욕과 무소유 사이의 무수한 갈등(사자마자 먹는 것으로 타협), 그리고 싫지 않은 소란과 흥분, 그 속에서 누린 뭔지 모를 작은 기쁨.
('이상하고 재미난 시장' 중에서)

시스베이글은 자매가 운영하는 가게다. 자매는 매일매일 정성껏 베이글을 만들며 때때로 여행을 하고 여행의 추억을 예쁜 책으로 만들고 있다. 우리 자매도 한때 각설탕처럼 작고 하얀 카페를 운영했고 좋아하는 것들을 책으로 만들고 있는지라 어쩐지 친근한 기분으로 예전부터 멀리서 응원해 왔다. 언니인 방지연 씨의 책에는 늘 작가소개에 ‘좋은 재료로 맛있는 베이글을 만드는 작은 가게를 여는 것이 꿈 ’ 이라고 적혀 있어서 언제쯤 그 꿈을 이루게 되나 궁금했다. 그러던 차 진짜로 제주도에 베이글 가게를 열었다고 해서 깜짝 놀라면서 기뻤다. 드디어 꿈을 이뤘구나! 카페는 다정하고 베이글은 모양도 맛도 너무도 귀여워서 절로 미소가 지어졌다. 제주도에 갈 때마다 시스베이글에 들르고 있다. 주인인 자매는 전혀 모르겠지만.
('시스베이글' 중에서)

관련이미지

저자소개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해당작가에 대한 소개가 없습니다.

이 상품의 시리즈

여행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0.0 (총 0건)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북피니언 지수 최대 600점

    리뷰쓰기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1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