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PAYCO(페이코) 최대 5,000원 할인
(페이코 신규 회원 및 90일 휴면 회원 한정)
네이버페이 1%
(네이버페이 결제 시 적립)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5,12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EBS 롯데카드 20% (17,28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NEW 우리V카드 10% (19,44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인터파크 현대카드 7% (20,09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Close

일본사상으로 본 일본의 본질 : 병학 주자학 난학 국학

원제 : 兵學と朱子學,蘭學,國學-近世日本思想史の構圖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판매지수 10
?
판매지수란?
사이트의 판매량에 기반하여 판매량 추이를 반영한 인터파크 도서에서의 독립적인 판매 지수입니다. 현재 가장 잘 팔리는 상품에 가중치를 두었기 때문에 실제 누적 판매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다양한 가중치로 구성되어 최근의 이슈도서 확인시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수는 매일 갱신됩니다.
Close
공유하기
정가

24,000원

  • 21,600 (10%할인)

    1,2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출고완료 후 14일 이내 마이페이지에서 적립받기한 경우만 적립됩니다.
  • 추가혜택
    배송정보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

    • 사은품(7)

    책소개

    병학을 중심으로한 네 개 사상으로 규명하는 일본의 아이덴티티


    이 책은 메이지明治 이후의 근대 일본에까지 이어졌음을 풍부한 자료로 증명하면서, ‘병학’을 중심으로 한 네 개의 사상(병학과 주자학,난학,국학)으로 일본인 및 일본의 아이덴티티의 본질을 규명한 것으로 일본에서도 주목 받았다.

    근세일본을 병영국가로 규정하고, ‘실용’의 차원에서 모든 계층의 인간들을 보았던 인간관이 어떻게 난학과 국학으로 연결되었는가를 짚어나가는 과정 속에 오늘의 일본을 이해할 수 있는 단서가 있다것이 특징이다.

    출판사 서평

    색다른 시각에서 본 일본의 본질

    논형 일본학 시리즈 36번째로 [일본사상으로 본 일본의 본질]을 펴낸다. 이 책은 근세 일본사회가 병영국가였고, 그 사조가 메이지明治 이후의 근대 일본에까지 이어졌음을 풍부한 자료로 증명하면서, ‘병학’을 중심으로 한 네 개의 사상(병학과 주자학,난학,국학)으로 일본인 및 일본의 아이덴티티의 본질을 규명한 것으로 일본에서도 주목 받은 책이다.
    마에다 쓰토무前田 勉 아이치愛知교대 교수가 쓴 원제 [兵學と朱子學,蘭學,國學-近世日本思想史の構圖(병학과 주자학,난학,국학-근세일본사상사의 구도)]를 이용수 박사(철학)가 번역했다.

    이 책은 종래의 일본 이해를 위한 시각과는 상이하다는 점에서 국내 일본학계 뿐만 아니라 일본 제대로 이해하기 원하는 일반 독자들의 많은 관심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근세일본을 병영국가로 규정하고, ‘실용’의 차원에서 모든 계층의 인간들을 보았던 인간관이 어떻게 난학과 국학으로 연결되었는가를 짚어나가는 과정 속에 오늘의 일본을 이해할 수 있는 단서가 있다는 데에 이 책의 특징이 있으며, 이는 오늘의 한국 독자들의 일본 이해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일본은 병학兵學을 토대로 구축된
    실용과 공익의 나라다


    세계관 및 인간관과 관련하여 일본 사회와 일본인의 의식 저변에 깔려 있는 기본 정서는 무섭다 싶을 정도로 철저한 ‘실용’주의이다. 그런데 이 ‘실용’은 개인의 삶과 의식에만 국한되지 않은 공익, 즉 공공성을 지향하는 ‘실용’이다. 역자가 일본근세사상 연구를 포함하여 여러 경로를 통해 관찰한 바에 의하면, 일본인들의 ‘실용’주의는 학문이나 생활 ―신앙을 포함한 문화적 측면― 에서 일관되게 유지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주자학朱子學 일변도였던 조선과 달리, 같은 시기의 도쿠가와 사회에서 주자학朱子學이 크게 환영받거나 학문적으로 뿌리내리지 못한 가운데 고학古學(=고가쿠)이라는 일본적 유학儒學이 득세한 사실, 불교가 전래된 이래 불교와 신도神道가 습합적으로 공존하고 있는 현상, 종교적 권위가 무武에 의해 압도당한 결과인지는 모르겠으나 내세來世보다는 ‘지금’이라는 현실을 중시하는 관념, ‘이에家’를 중시하는 일본인들의 생활의식과 태도, 또 일본 사람들에게 거의 보편적 진리이다시피 한 ‘와和’ 의식만 보아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이 책은 이러한 현상에 대해 왜 그러한지를 일본의 근세를 이끌어 온 네 가지 사상, 즉 병학兵學과 주자학朱子學, 난학蘭學, 국학國學을 큰 축으로 하여 설명하면서, 이를 연관지어 도쿠가와德川 일본 사회의 성격을 분석하고 거기에서 파생된 일본의 ‘내셔널 아이덴티티’가 무언지를 규정하고 있다.

    논형의 책

    [일본사상사]
    사토 히로오 외 지음/ 성해준 외 옮김

    [신국 일본]
    사토 히로오 지음/ 성해준 옮김

    [교양으로 읽는 일본사상사]
    가루베 다다시, 가타오카 류 지음/ 고희탁 외 옮김

    [일본종교사]
    스에키 후미히코 지음/ 백승연 옮김

    [근대천황상의 형성]
    야스마루 요시오 지음/ 박진우 옮김

    [21세기 천황제와 일본]
    박진우 편저

    [현대일본사상론]
    야스마루 요시오 지음/ 박진우 옮김

    [전향의 사상사적 연구]
    후지타 쇼조 지음/ 최종길 옮김

    [전향·전시기 일본정신사 강의 1931-45]
    쓰루미 슌스케 지음/ 최영호 옮김

    [천황제 지배국가의 원리]
    후지타 쇼조 지음/ 김석근 옮김

    목차

    옮긴이의 말

    서장 근세일본사상사의 네 가지 축


    1. 안으로부터의 ‘일본인’ 의식 | 2. ‘무위武威’의 국가 | 3. 근세 국가 속의 주자학 | 4. 병영국가 지주로서의 병학 | 5. 난학과 국학 발생의 사회적 배경 | 6. 난학자의 ‘국익’의식 | 7. 국학자의 ‘황국’의식 | 8. 근대 일본의 내셔널 아이덴티티

    1부 병학兵學
    1장 병학과 사도론士道論 - 병영국가의 사상

    1. 병영국가와 병학 | 2. 병학의 국가통치론 | 3. 야마가 소코山鹿素行의 병학 | 4. 야마가 소코의 사도론 | 5. 막말幕末의 병학
    부론 1 중국 명대의 병가兵家사상과 근대 일본

    2부 주자학朱子學
    2장 ‘무국武國’ 일본과 유학 - 주자학의 가능성

    1. ‘공맹孔孟의 도’와 국가 | 2. 화이관념華夷觀念과 ‘무국’ | 3. ‘무국’ 일본의 주자학 가능성 | 4. 유교문화권 속의 근대 일본
    부론 1 고가 도안古賀 庵의 해방론: 주자학이 맡은 개명성
    부론 2 여성해방을 위한 주자학: 고가 도안의 사상(2)

    3부 난학蘭學
    3장 공명심과 ‘국익’- 히라가 겐나이平賀源內를 중심으로

    1. ‘국익’론자 히라가 겐나이 | 2. ‘예藝’에 의한 공명 | 3. 겐나이의 ‘일본인’ 의식 | 4. 난학자의 국익 의식 | 5. 겐나이와 노리나가

    4부 국학國學
    4장 근세 천황 권위의 부상

    1. ‘아래로부터’의 천황 권위 | 2. 제1기 유불논쟁과 신국론 | 3. 제2기(1) 마스호 잔코增穗殘口의 ‘일본인’ 의식 | 4. 제2기(2) 스이카垂加 신도의 구제론 | 5. 제3기(1) 모토오리 노리나가本居宣長의 천황관 | 6. 제3기(2) 히라타平田파 국학의 천황관 | 7. 메이지 국가의 일군만민론
    부론 1 비몽사몽의 태평에 애가 타는 자: 마스호 잔코의 사상과 그 시대
    부론 2 모토오리 노리나가의 ‘한의漢意’ 비판
    부론 3 다이죠사이大嘗祭의 행방: 의미부여의 변천과 근세사상사

    후기/색인

    본문중에서

    일본의 근세는 종교적인 권위와 세력을 억압한 병영국가였다. 그 강고했던 ‘무위武威’와 ‘어위광御威光’ 국가 속에서 사무라이武士·햐쿠쇼百姓·죠닌町人은 각각의 ‘야쿠役’를 다하는 것이 의무였고, 그것을 통해 안정된 종적인 계층질서가 완성되었다. 그러나 겐로쿠기 이후의 상품경제·화폐경제가 발달함에 따라 안정되었던 질서가 무너지기 시작하며 "대대로 내려왔던 가문에 관계없이 다만 금·은이 죠닌의 가계도가 되는 것이다"라고 잘라 말해, 돈이 집안과 신분보다도 중요하다는 관념이 생기고, 예로부터의 인간 관계는 상실되기 시작했다. 거기에서 사무라이·햐쿠쇼·죠닌의 신분을 초월한 ‘일본인’이라는 내셔널 아이덴티티를 지향하면서도 완전히 다른 두 갈래의 길이 나뉘어졌다. 그것은 "경쟁이 도입되어 승자와 패자가 생기는" 사회의 경제화 속에서 승자의 논리와 패자의 그것이다. 전자가 개인의 ‘독립이라는 새로운 감정’을 기반으로 한 난학이고, 후자가 패자·약자의 르상티망에 근거한 불안으로부터 ‘새로운 복종과 강제적 비합리적 활동’을 재촉하는 국학이었다.

    다케고시 요사부로가 막부 말[幕末] 페리의 내항으로 ‘일본국’이라는 의식이 용솟음쳤다고 논했을 때, 염두에 두었던 ‘일본인’ 의식이란 주로 국학에 의해 표현된 귀속의식이었을 것이다. 막말 지사志士로 불린 하급 사무라이들과 히라타 아쓰타네平田篤胤의 문인들은 ‘마술적 조수助手’인 천황에 대해 격정적으로 복종, 즉 충성함으로써 ‘번’과 ‘사농공상’ 신분이라는 할거의식을 초극超克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국학적인 ‘일본인’ 의식이 전면에 나왔던 근본 이유는 병영국가라는 큰 틀이 결국 근세말까지 붕괴되지 않았던 사실에 잠복하고 있다. 막부幕府 말에 일본에 왔던 영국 외교관 얼콕Rutherford Alcock(1809~1897)이 "정부는 봉건적 형태를 유지하고 있고, 행정의 근간을 이루고 있는 것은 그 때까지 기획된 것 중에서 가장 교묘한 간첩조직이다"(대군의 도시The Capital of the Tycoon(1863), 야마구치 고사쿠山口光朔 역, 岩波文庫)고 감탄했던 감시제도는, 막부가 쓰러지기 직전까지 살아 있었다. 사회경제사적으로 볼 때 군대와 같은 이런 종적 질서가 최후까지 무너지지 않았다는 것은, 겐로쿠기에 시작된 상품경제·화폐경제의 미숙함과 자본주의화가 아직 발달하지 않았다는 반증임은 말할 것도 없다. 즉 ‘경쟁이 도입되어 승자와 패자가 생기는’ 사회의 단서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충분히 발달하지 않음으로써 경쟁이 병영국가의 제약을 받아 오히려 일그러져 있었던 것이다. 현실로 진행되는 빈부격차에 대한 분노는 안으로 공박해 들어가고, 돈이 돈을 낳는 사회 동향에 대한 르상티망ressentiment에 근거한 국학자의 ‘일본인’ 의식이 고양된 것이었다.

    그런 상황에서 지배자들이 국학자들의 이러한 ‘일본인’ 의식을 교묘히 이용함으로써, 요동치는 병영국가를 재건하고자 커다란 정치운동 즉 손노죠이尊王攘夷 운동을 선동했던 것도 간과할 수 없다. 그 이론적 근거가 된 것이, 막말 지사들의 성전聖典이었던 아이자와 세이시사이會澤正志齋(1781~1863)의 [신론新論]에서 제창되었던 후기 미토학水戶學의 손노죠이론尊王攘夷論이다. 한 마디로 그것은 병영국가의 ‘무위’의 지배가 내우외환이라는 국내적·대외적인 위기 속에서 붕괴될 무렵에, 막부측 지식인이 천황을 종적인 계층 질서의 정점에 올리고, 다이묘의 산킨코다이參勤交代와 같은 시위처럼, 가령 천황의 즉위의례=다이죠사이大嘗祭를 통해 사람들의 복종심을 모아 병영국가를 재편성하려 했던 사상이었다. 환언하면, 행위 규율(=律儀) 속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의 ‘마술적 조수’로서의 천황 권위를 교묘히 이용하면서 국가의 내적 통합을 꾀하고자 했던 것이었다. 그 방책은 분명히 유효했다. 병영국가에서 성실하게 살아가면서도 뭔가 조리에 맞지 않는다는 감정 때문에 힘들어 하는 ‘행위 규율’적인 사람들의 르상티망을, 돈에 오염된 이적=서양 열강에의 증오심으로 전환시킴으로써 대규모의 공격적 격정적인 에너지를 만들어냈기 때문이다.

    [대일본제국 헌법]과 [교육칙어교육칙어敎育勅語] 이 둘을 지주로 하는 ‘근대’ 일본의 메이지 국가는, 사상사적 계보에서 볼 때 후기 미토학 사상에 그 연원을 두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근세 병영국가의 유산을 이어 받았던 메이지 국가는 군대와 교육 그리고 여러 가지 의례를 통해, 국학에서 말하는 ‘마술적 조수’인 천황에의 복종심, ‘천황의 대어심大御心을 마음’으로 삼는 절대의존적인 생활방식을 위에서부터 ‘신민臣民’들에게 주입시키려 했기 때문이다.

    이에 비해 난학자들이 추구했던, 자기의 재능과 능력을 온전히 발휘하면서 ‘일본국 전체의 이익’을 도모하고자 했던 사고는 후쿠자와 유키치福澤諭吉(1835~1901)가 [학문의 권장學問のす め]에서 "일신 독립하여 일국이 독립한다"고 한 테제로 정식화되었다고 할 수 있다. 메이지 초기의 계몽주의 단체인 메이로쿠샤明六社 동인들은 독립자존심 강한 개인을 배출함과 동시에 독립한 개인들이 짊어지는 국민 국가를 건설하고자 했다. 그들은 정통 난학 계보에 속한 인물들로, 자기의 능력과 재능에 강한 자신감을 가졌었다. 그들은 국학자류의 ‘천황의 어심을 마음’으로 여기는, 천황의 명령이라면 선악사정善惡邪正을 논하지 않고 복종하는 마조히즘적 정신 상태를 ‘마음의 노예’라 비난하고(가토 히로유키加藤弘之, [국체신론國體新論]), 독립 자존 정신을 계몽하고자 했던 것이다.

    여기서 "내 마음의 바깥에 믿을 힘이 될 것은 없다"고 하는 주자학의 주체성·자율성이 양학자들의 생각과 모순되지 않음을 덧붙여 두고자 한다. 그 보다는 더 적극적으로 결부되어 있다. 메이지 초기, 후쿠자와 유키치의 [학문의 권장]과 함께 베스트셀러가 된 주자학자 나카무라 게이우中村敬宇(1832~1891)의 [서국입지론西國立志論]은 영국의 사무엘 스마일스Samuel Smiles의 [자조론Self-Help](1859)을 번역한 것으로,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Heaven helps those who help themselves)는 말은, 사람들이 ‘자강自强 자면自勉하며 스스로 자신의 운명을 개척하는 사람’([나카무라 마사나오전中村正直傳])으로 평가되는 주자학자 게이우의 가치관과 딱 들어맞는 것이다. 좀 비꼬자면 주자학의 자율성·주체성은 메이지가 되어서 겨우 본래의 모습을 온전히 발휘할 찬스를 맞이했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그건 너무 늦었다. 자유와 평등이라는 서양 사상의 도도한 유입 앞에서는 군신관계를 절대적인 ‘천리天理’로 근거지우는 사고는 이미 진부하고 극복되어야 할 대상이 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여하튼 "일본에는 정부는 있어도 국민(네이션)은 없다"([문명론의 개략] 권5)라고 비판했던 후쿠자와 유키치는, 문명 정신으로서 독립자존 정신의 중요성을 반복하여 주장하고 사람들의 비굴한 노예근성을 혁신하고자 했다. 후쿠자와는 [학문의 권장]에서, 인간의 악덕 속에서 가장 버려야 할 것이 ‘원망’이라고 말하고 있다. ‘원망’은 진취적 감정이 아니라 타인의 상태를 보고 불만을 품고 타인을 불행에 빠트림으로써 만족하는 비열한 감정으로 독립자존 정신과 반대되는 것이다. 지금까지 살핀 국학의, 그리고 메이지 국가에 의해 고무된 ‘신민臣民’에 주입된 내셔널 아이덴티티는 바로 이 ‘원망’에 기인하고 있었던 것이다.
    (/ 본문 중에서)

    저자소개

    마에다 쓰토무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56년생. 도호쿠(東北)대학 문학연구과에서 近世日本の儒 と兵 (1997)으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모토오리 노리나가(本居宣長) 등의 근세사상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현재 아이치(愛知) 교육대학교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저자의 다른책

    전체보기
    생년월일 -
    출생지 -
    출간도서 0종
    판매수 0권

    1959년생. 일본근세사상 연구로 ‘일본은 어떤 나라인가’라는 숙제를 풀어나가는 데 지난 공직 경험이 일조하고 있다. 현재 한국항공대학교에서 ‘일본’을 가르치며, 연세대학교 대학원에서 일본근세사상을 최초로 강의한 바 있다.

    이 책과 내용이 비슷한 책 ? 내용 유사도란? 이 도서가 가진 내용을 분석하여 기준 도서와 얼마나 많이 유사한 콘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비율입니다.

      리뷰

      0.0 (총 0건)

      기대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200자
      등록하기

      기대평

      0.0

      교환/환불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5) 이용 가능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기타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인터파크도서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안내

      • 인터파크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인터파크 외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도서(중고도서 포함)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잡지/만화 구매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잡지/만화/
      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 구매

      업체별 상이한 배송비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