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일 종족주의와의 투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