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데콧 상 수상자 존 클라센의 최신작

존 클라센(Jon Klassen)서남희존 클라센(Jon Klassen)시공주니어

칼데콧 상 수상자 존 클라센의 최신작
모자 3부작을 뛰어넘는 놀랍고도 경이로운 이야기!

존 클라센의 이 놀라운 역작을 읽고 또 읽는 동안,
독자는 웃음을 머금고 자신의 미래를 그리게 될 것이다.
- 스쿨 라이브러리  

by 편집팀 민희경

출판사서평 : ■ 그림책 작가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존 클라센’의 신작 2011년 첫 책 《내 모자 어디 갔을까?》를 발표하며 그림책계의 신예로 떠올랐던 존 클라센은 2013년 출간한 《이건 내 모자가 아니야》로 칼데콧 상과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을 수상하며 작가로서의 명성을 얻었다. 이후 2016년 《모자를 보았어》를 출간하며 ‘모자 3부작’을 완성시킨 그는 그림책 작가가 된 지 꼭 10년째 되는 해인 2021년, 모자 3부작을 뛰어넘는 ...

허태연다산책방

“이야기의 끝에서 당신은
‘진짜 가족’을 만나게 될 것입니다”


제11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허태연 장편소설 『플라멩코 추는 남자』. 은퇴를 결심한 주인공 허남훈은 스스로를 위한 과제들을 마련한다. 과제는 대부분 소박한 것들이지만, 67세 노인에게 버거울 수도 있는 것들도 있다. ‘스페인어’와 ‘플라멩코’ 같은 것들이 그것이다. 반평생을 굴착기 기사로 살아온 주인공은 소위 말하는 꼰대 영감. 고집불통의 성격답게 주인공은 악착같이 그것들을 배워나가지만 예상치 못한 우여곡절을 맞닥뜨린다.

10년 역사의 혼불문학상은 올해 대대적인 재정비를 통해 상금을 7,000만 원으로 대폭 상향 조정하면서 더 새롭고 의미 있는 문학상으로 거듭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상금뿐만 아니라 심사위원회의 대대적인 변화를 통해 은희경, 전성태, 이기호, 편혜영, 백가흠 소설가가 본심위원으로 참여했다. 본심위원들은 심사평을 통해 “드라마적 스피디한 전개는 작가의 필력이 훌륭한 수준에 이르렀음을 증명”한다고 진단하면서 이번 수상작을 “코로나19 시국에 대한 면밀한 반응과 가족에 대한 위로”가 돋보인 작품으로 평가했다.  

by 편집팀 정하정

출판사서평 :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현실적 풍경에서가장 필요한 물음을 반추한 소설”7천만 원 고료, 제11회 혼불문학상 수상작허태연 장편소설 『플라멩코 추는 남자』이 작품은 유일하게 심사위원 전원에게 고른 지지를 받은 작품이었다. 코로나19 시국에 대한 면밀한 반응과 가족에 대한 위로가 좋은 장점으로 읽혔다. 무엇보다 작품의 가독성이 좋았다. 드라마적 스피디한 전개는 작가의 필력이 훌륭한 수준에 이르렀음을 증명하는 것 ...

신지영인플루엔셜

★CBS 김현정 앵커, 최인아책방 대표 최인아 강력 추천
★2020 한국아나운서대상 장기범상 수상
★옥스퍼드 사전 한국어 표제어 자문위원 선정

“오늘 내가 한 말 중에는 옳지 않은 말이 있다”
말에 무심한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필요한 언어 감수성 강의


《언어의 높이뛰기》는 우리가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언어 표현들을 하나씩 살펴보며, 그 의미와 속뜻을 흥미진진하게 풀어내는 언어 탐구서다. 흔히 언어를 ‘생각을 표현하는 수단’이라 말하지만, 지금 우리가 매일 사용하는 말들은 우리가 지향하는 가치와 사고, 달라진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시대에 맞지 않은 불평등한 가족 호칭어나 성차별적 지칭어가 단적인 예다. 지난 20년 동안 언어 탐험을 통해 인간을 이해해온 언어학자 신지영은 나이, 성별, 위계에 따른 차별과 편견의 언어를 날카로운 시선으로 진단해 이 책에 담아냈다. 책을 통해 저자는 우리가 문제의식을 갖지 못했거나 알면서도 안일하게 써온 말들을 10가지 주제로 설명하고, 변화하는 시대에 맞춰 어떻게 바꿔나가야 할지 구체적인 방향을 제시한다. 그는 말한다. “무심코 사용하는 말에 민감해지고 스스로 언어감수성을 높여 ‘언어의 높이뛰기’를 시도해보자”고.

높이뛰기는 공중에 가로질러 놓인 막대를 뛰어넘고자 시도하는 운동이다. 언어의 높이뛰기도 이와 다르지 않다. 우리는 매일 누군가와 만나고 어떤 식으로든 대화를 이어간다. 그 과정에서 타인을 배려하고 이해하려는 시도를 멈추지 말아야 한다. ‘언어 감수성’이라는 기준을 세우고, 그 기준을 뛰어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 언어의 높이뛰기를 시도할수록 또 그 기준이 조금씩 올라갈수록, 말에 배어 있던 편견과 혐오, 고정관념은 차츰 사라지게 될 것이다. 누군가에게 상처가 되고 칼이 되는 표현을 뛰어넘어 바르고 단단한 언어 감수성을 길러야 한다는 것. 우리 모두가 ‘언어의 높이뛰기’에 동참해야 하는 이유다.   

by 편집팀 홍영원

출판사서평 : “내 말은 어떻게 당신을 차별하고 있는가?” 사소하지만 누군가에게는 불편했던 말들익숙한 표현 너머의 진짜 세상을 보여주는 책!“왜 반말하세요?” 처음 본 사람에게 무턱대고 반말을 듣게 된다면 쏘아주고 싶은 말이다. 한국에서 ‘나이’는 말하는 방식을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 우리는 당연하게 자신보다 나이가 어린 사람에게는 반말을 건네고...

마스다 미리(Miri Masuda)홍은주이봄

출판사서평 : “앞으로 내 인생,소소한 것쯤 그냥 감으로 가는 거야.”● 마스다 미리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결코 지나칠 수 없는 ‘마스다 미리표’ 핀란드 여행기!평범한 일상 속에서 반짝임을 발견해내는 작가 마스다 미리. 만화가이자 에세이스트로 알려져 있는 그녀가 나 홀로 여행의 고수라는 사실을 알고 있는지. 핀란드에 혼자 처음 방문했을 때 공항에 도착해서부터 호텔 체크인까지를 도와주는 여행사 상품을 선택한 그녀가 어느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