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수상작

국외수상작

어린이수상작

일간지 미디어

전문기관

TV·기타 미디어

기타추천

문화일보 추천

문화일보 주말 북섹션에 소개된 책들을 알려드립니다.

2011년 9월 3주

가격은 없다

윌리엄 파운드스톤 저/하승아, 최정규 역 | 동녘사이언스

18,000원

16,200원(10%↓) + 900P(6%)

관련기사

자, 다음 두 가지 선택안 중 하나를 선택해 보시라.

권력자들

스티브 포브스(Steve Forbes), 존 프레바스(John Prevas) 저/하윤숙 역 | 에코의서재

19,000원

17,100원(10%↓) + 950P(6%)

관련기사

‘안철수 신드롬’이 추석 연휴를 지나서도 식을 줄 모르며 한국사회를 강타하고 있다. 왜 ...

아프간 블루스

홍윤오 저 | 큰곰

12,000원

10,800원(10%↓) + 600P(6%)

관련기사

신문기자 출신의 저자가 10년 전 9·11테러 직후 아프가니스탄의 종군기자로 파견돼 겪은 취...

더 뮤지컬 1

김희재, 올댓스토리 저/이웅 그림 | 문학세계사

10,000원

9,000원(10%↓) + 500P(6%)

관련기사

같은 제목으로 SBS TV를 통해 방영 중인 16부작 드라마의 만화 버전이다. 영화 ‘실미도’와...

진화의 종말

폴 R. 에얼릭(Paul R. Ehrlich), 앤 H. 에얼릭(Anne H. Ehrlich) 저/하윤숙 역 | 부키

23,000원

20,700원(10%↓) + 1,150P(6%)

관련기사

원제목이 ‘지배하는 동물(Dominant Animal)’이 된 이유는, 인류 발생의 비밀을 밝힌 진화...

팬톤

리트리스 아이즈먼(Leatrice Eiseman), 키스 레커(Keith Recker) 저/강미란, 이수연, 이택광 역 | 책읽는수요일

32,000원

28,800원(10%↓) + 1,600P(6%)

관련기사

20세기는 인류의 탄생 이래 가장 다양한 색들로 넘쳐난 ‘색의 시대’였다. 패션과 미술부터...

장기 비상시대

제임스 하워드 쿤슬러 저/이한중 역 | 갈라파고스

17,000원

15,300원(10%↓) + 850P(6%)

관련기사

석유 고갈과 맞물려 심각한 상황을 연출할 가능성이 큰 기후 변화, 물 부족, 환경 파괴, 유...

망치로 정치하기

박성현 저 | 심볼리쿠스

17,000원

15,300원(10%↓) + 850P(6%)

관련기사

공동체에서 참다운 개인의 권리를 구현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 것인지에 대해 묻는 정치철학 ...

3096일

나타샤 캄푸쉬(Natascha Kampusch) 저/박민숙 역 | 은행나무

12,000원

10,800원(10%↓) + 600P(6%)

관련기사

등굣길에 유괴되어 8년 동안 지하에 감금되었다가 극적으로 탈출에 성공한 오스트리아 소녀 ...

식품정치

매리언 네슬(Marion Nestle) 저/김정희 역 | 고려대학교출판부(고려대학교출판문화원)

29,000원

26,100원(10%↓) + 1,450P(6%)

관련기사

부제는 ‘미국에서 식품산업은 영양과 건강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가’. 저자는 미국 보건복...

식수 전쟁 2017

새시 로이드(Saci Lloyd) 저/김현수 역 | 살림Friends

11,000원

9,900원(10%↓) + 550P(6%)

관련기사

전 유럽이 탄소배급제를 실시하게 되었다고 가정한 2015년부터의 일기를 담은 소설 ‘카본 ...

오드리와 티파니에서 아침을

샘 왓슨(Sam Wasson) 저/노지양 역 | 이봄

13,800원

12,420원(10%↓) + 690P(6%)

관련기사

아프리가 봉사활동을 한 배우 김혜자, 이영애씨가 자신들의 에세이집에서 생애의 모델이라고...

마이클 잭슨, 진실 혹은 거짓

J. 랜디 타라보렐리 저/김은정 역 | 음악세계

27,000원

24,300원(10%↓) + 1,350P(6%)

관련기사

성 정체성, 인공수정으로 인한 임신, 전략적 결혼, 성형수술 중독, 약물 중독, 소아성애자…...

샤넬 넘버 5

틸라 마쩨오(Tilar J. Mazzeo) 저/손주연 역 | 미래의창

15,000원

13,500원(10%↓) + 750P(6%)

관련기사

“난 아무것도 입지 않아요. 오직 몇 방울의 샤넬 넘버5뿐이죠.” 1952년 할리우드의 떠오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