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보기| 전체(405)
 
 
인터넷서점 인터파크도서
 
 
[메타 이노베이션, 이상문·임성배, 한국경제신문] - 공동혁신으로 혁신을 혁신하다  | 경제경영 2016.06.16 06:49:37

트위터  주소복사


[ 도서 ] 메타 이노베이션
한국경제신문사(한경비피) | 2016/05/04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보기(8) | 관련 테마보기(0)

* 적립 : 이 글을 통해 도서를 구매하시면 글을 작성한 분에게 도서 구매액의 3%를 I-포인트로 적립해드립니다.

등록된 글자수 : 1764 글자

몇해 전 '혁신을 혁신하다'라는 카피의 광고를 본 기억이 난다. SK이노베이션이라는 회사의 TV광고였다. 혁신을 얼마나 하고 싶으면 회사 이름까지 이노베이션으로 붙였겠냐마는 광고는 꽤 혁신적이었다는 느낌이 들었다.


이 책의 제목인 '메타 이노베이션'이 뜻하는 의미는 아마도 이 광고의 맥을 같이 하고 있다고 생각된다. 즉 그동안 생각해왔던 진부한 혁신이 아닌 그야말로 혁신을 혁신해야 지속가능성을 유지할 수 있는 시대에 와있다는 것이다. 저자는 이와 같은 메타 이노베이션의 아이디어를 '공동혁신'에서 찾고 있다.




이 책은 우리가 혁신의 씨앗을 부리고 추수할 때까지 요구되는 다양한 역량과 과정들을 포괄적으로 설명해주는 공동혁신생태계 모형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전개하려고 한다.  - p.18


일단 혁신의 본격적인 주장을 하기에 앞서 1장에서는 혁신을 할 수 밖이 없는 최근의 메가트렌드에 대해서 간략히 소개하고 있다. 비물질적 가치의 대두,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소통, 무형재의 번성, 혁신적 경영관행의 범용화, 넓어지는 혁신의 폭, 빅데이터의 도래, 지속적 경쟁우위의 종말 등 일곱 가지를 소개하면서 이 변화의 본질을 신속하고 올바르게 이해하고 개인, 조직, 사회, 국가적 차원에서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이야기한다.


이 메가트렌드 중 다섯번째로 언급한 넓어지는 혁신의 폭의 경우 본문에도 언급이 되고 있지만 Mohanbir Sawhney, Robert C. Wolcott, Inigo Arroniz이 함께 연구하여 MIT Sloan Management Review에 발표한 ≪The 12 Different Ways for Companies to Innovate≫을 찾아서 읽어본 것이 많은 참고가 되었다. 2006년도 논문인데도 지금 혁신을 바라보는 다양한 관점을 공유할 수 있게 되었다.


2장에서는 본격적으로 혁신에 대해서 정의하면서 그 특징을 설명하면서 혁신의 최종 단계로서 혁신 4.0으로 공동혁신을 소개한다. 폐쇄적 혁신을 특징으로 하는 혁신 1.0, 협력적 혁신의 혁신 2.0, 개방형 혁신의 혁신 3.0을 넘어 이제 공동혁신의 혁신 4.0을 추진해야 할 때라고 말한다. 2장 앞부분에서 저자는 혁신을 정의하고 있는데 인용된 문헌을 보니 저자 및 동료들이 2011년에 발표한 논문이었다. ≪Co-innovation: convergenomics, collaboration, and co-creation for organizational values≫라는 제목의 논문인데 공동혁신이라는 주제의 논문을 이미 2011년에 발표한 바 있었다. 참고문헌에 정리된 논문들을 좀더 깊이 살펴보면 본문 내용보다 훨씬 더 다양한 지식을 얻을 수 있다.


3장은 혁신생태계를 언급하고 있다. 경쟁의 주체가 달라졌다고 말하면서 단일기업 중심의 경쟁시대, 가치사슬 중심의 경쟁시대를 넘어 비교적 최근까지 플랫폼 중심의 경쟁시대였다면 앞으로는 생태계 중심의 경쟁시대를 살게 될 것이라고 예측한다. 창조경제의 저자 존 호킨스가 우리나라에는 아직 번역출간되지 않은 ≪Creative Ecologies≫에서 강조한 내용과 함게 여러 학자들의 주장을 인용하면서 혁신생태계를 정리, 분류하고 있다.


이 책의 주장과 가장 밀접한 관계를 갖는 공동혁신은 4장에서 깊이있게 다루고 있다. 공동혁신을 다루면서 추가로 기업가정신과 디자인사고에 대해서 언급하면서 6장과 7장에서 추가로 깊이있는 설명을 추가하고 있다. 특히 디자인 사고는 이번 학기 강의에서도 여러 차례 다룬 경험이 있어 반갑기까지 한 주제였다. 언뜻 디자인 사고와 공동혁신이 무슨 관계가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는데 디자인 사고에서 말하는 인간중심 접근법이 공동혁신과 맥락을 같이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감정이입을 통한 인간 중심의 접근법은 이해당사자들과의 깊이 있는 소통을 통하여 공동의 목표를 만들어내는 공동혁신의 첫 단계에 꼭 필요한 요소다. (중략) 결론적으로 디자인 사고는 공유목표의 공동창조 컨버전스 혁신가치창출로 이어지는 공동혁신 사이클의 모든 과정을 뒷받침해주는 촉진제이자 윤활유의 역할을 해준다.  - pp.182~183


컨버전스를 소개하고 있는 5장도 도움이 된다. 컨버전스에 대해서도 사실 피상적으로 알고 있었는데 다양한 유형의 컨버전스가 있음을 알고 많은 도움이 되었다.


책에서 다루는 주제인 공동혁신에 촛점을 맞춰서 다양한 경영전략 이론에서 다루고 있는 내용들을 많이 인용하면서 보완하고 있다. 기업의 혁신 실무자가 아니더라도 미래의 모습을 예측해 보기 위한 좋은 자료로 활용될 수 있다고 생각된다. 클라우드를 크라우드라고 표현한 오타는 아쉬운 옥의 티.(p.40)






댓글(0) | 엮인글쓰기(0) | 스크랩 신고 | 인쇄
 
 
인터넷서점 인터파크도서
 
 
[인구감소X디자인, 가케이 유스케, kmac] - 일본의 인구감소 현상의 원인과 해법  | 경제경영 2016.06.06 20:40:08

트위터  주소복사


펼쳐보기
[ 도서 ] 인구감소 X 디자인
KMAC(한국능률협회컨설팅) | 2016/04/27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보기(11) | 관련 테마보기(0)

* 적립 : 이 글을 통해 도서를 구매하시면 글을 작성한 분에게 도서 구매액의 3%를 I-포인트로 적립해드립니다.

등록된 글자수 : 1107 글자

저출산 현상이 지속되고 인구 증가율이 줄어들면서 결국에는 인구 자체가 줄어들 것이라는 예측은 이미 들어왔다. 하지만 어느 정도로 줄게 될지 이 책의 첫페이지에 나오는 일본의 사례를 보고 깜짝 놀랄 수 밖에 없었다. 2008년년에 1억 2808만명으로 정점을 찍은 인구가 2100년에는 4959명으로 줄어든다고 한다. 지금도 일본의 인구는 점점 줄어들고 있다고 하니 우리나라를 돌아보지 않을 수 없었다.


이 책의 저자는 일본인으로서 책 내용 자체는 지극히 일본인의 관점에서 일본의 인구감소에 대한 대비책을 이야기하고 있다. 일단 첫 장은 일본의 인구감소에 대한 16가지 의문을 제기하고 그에 대한 저자의 생각을 설명하면서 시작한다. 대체적으로 우리나라의 인구감소 현상과 비슷한 추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조금은 다른 문제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



2장에서 저자는 인구감소의 원인으로 ①기혼율의 저하, ②부부 평균 아이 수의 감소, ③젋은 여성의 감소 등 세가지를 언급한다. 하지만 내 생각에 이것이 실질적인 일본의 인구감소의 원인이 맞는가 하는 의문이 들었다. 설사 그 원인이 타당성이 있다 하더라도 우리나라의 현실과는 좀 다른 측면이 있다고 본다.


우리나라의 인구감소, 즉 저출산 현상의 원인은 바로 일과 육아를 병향할 수 없는 사회구조적인 문제가 크다고 생각한다. 중앙일보 2016년 5월 30일자 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중앙일보와 일본의 니혼게이자이신문의 조사에 따르면 일본의 저출산의 원인으로 ①만혼·비혼(24,3%), ②고용·경제불안(23.9%), ③장래 불안(16.4%), ④일·가정 양립 미비(12.3%), ⑤기타·무응답(23.1%)으로 조사가 되었지만 우리나라는 ①일·가정 양립 미비(27,2%), ②고용·경제불안(25.8%), ③만혼·비혼(10.4%), ④육아지원 정책 부족(10.0%), ⑤기타·무응답(26.6%)으로 조사되었다. 조사내용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일본과는 다르게 우리나르는 일과 가정의 양립 문화가 부족함과 함께 육아 정책이 미비하다는 비중이 상대적으로 눈길을 끌 정도로 높다.


물론 일과 육아의 양립가능 문화와 정책적 지원이 일본에서도 전혀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니니 4장에서 저자가 하고 있는 제안 중에 몇가지는 이 부분을 해결할 수 있는 내용으로 이해된다. 아무래도 일·가정 양립과 육아정책지원의 미비라는 문제가 실질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계층인 여성들을 위한 제안이 다수 포함되어 있고, 이부분은 우리나라에서 적용해 볼만한 제안이라는 생각이 든다.


우리나라와 일본의 저출산 현상이 그 원인과 해법이 다르다는 관점이라면 이 책은 그저 일본의 사례를 이해하고 부분적으로 적용하는데 그치는 정도로 읽힐 것 같다. 물론 저출산 현상의 근본적인 원인이라는 것은 없을 지도 모른다. 그렇기에 일본의 문제라고 치부하기보다 좀더 다각적인 측면에서 인구감소 현상을 위한 대비책을 세워두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댓글(0) | 엮인글쓰기(0) | 스크랩 신고 | 인쇄
 
 
인터넷서점 인터파크도서
 
 
[조직된 한패, 플로르 바쉐르, 밝은세상] - 실제 사건을 소재로 한 경제 스릴러  | 서평 2016.05.25 21:52:34

트위터  주소복사


펼쳐보기
[ 도서 ] 조직된 한패
밝은세상 | 2016/05/10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보기(33) | 관련 테마보기(0)

* 적립 : 이 글을 통해 도서를 구매하시면 글을 작성한 분에게 도서 구매액의 3%를 I-포인트로 적립해드립니다.

등록된 글자수 : 1244 글자

총 42개 장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전체 400페이지 가까운 분량이다. 1장에서는 세바스티앙, 2장에서는 베르트랑, 3장에서는 앨리슨과 제레미, 3장에서는 베르트랑의 부인 클라라, 5장에서는 세바스티앙을 짝사랑했던 바네사, 6장에서는 클라라와 앨리슨가 친구였다고 소개하고 있으며 7장에서는 클라라를 짝사랑했던 그레이 해커인 앙투안을 소개하고 있다. 소설의 내용을 이끌어가는 주요 인물이 대략 1장부터 7장까지 소개되고 있다.


11장이 되면서 점차 인물들의 윤곽이 조금씩 드러난다. 주요 인물은 모두 대학 동기들이고 그들은 각각 폴만 팍스를 돕는 전문가로, 정부 기관 전문가로, 민간조직에서 전문가로 활동중이다. 이들은 대학 졸업 이후 각각 여러 조직에서 전문가로서 활약하는 가운데 민간조직과 정부조직 간의 밀약과 음모를 파악하고 이를 파헤치고 해결해 나가는 과정을 흥미진진하게 전개하고 있다.



책에서 등장하는 폴만 팍스는 골드만 삭스를 지칭하며 소설은 세바스티앙이 뉴욕에 도착하여 폴만 팍스로 향하는 과정으로부터 시작한다. 월가를 점령하라 시위로 교통이 막히면서 겨우 도착한 뒤에 만난 사람은 폴만 팍스의 CEO인 캠플린이었다. 그는 골드만 삭스의 CEO인 로이드 블랭크페인을 의미한다고 소개하고 있다.


문화공보부 전문가인 베르트랑과 클라라는 결혼을 했고 자녀가 두명이나 있지만 이들에게는 사랑이 없다. 클라라가 발표하게 된 컨퍼런스에서 15년전 짝사랑했던 앙투안을 만나게 되면서 이야기는 점점 흥미롭게 전개된다. 앙투안은 첫눈에 반한 클라라와 함께 잠자리를 함께 하는 관계로 발전하지만 추락사고를 당하게 되고 그 이후로 15년간 만나지 못했다.


제레미는 대학 졸업 후 BNP파리바은행에 취직했고 병역의무 면제를 위해 홍콩 지사에 파견되었다가 병역의무를 마치고 29살 나이에 세계 금융 업무를 주도하는 중책을 맡게 되며 파생상품계이 얼굴로 떠오른다. 그는 앨리슨과 부부관계를 맺었고 제레미와 함께 아시아로 진출하여 면세점 안의 브랜드 진출 전문가로 활동한다. 바네사는 세계 최고의 기업협상그룹 퓌블릭의 코퍼레이츠 어페어스 부대표로 일하면서 앞으로 대표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인물이며 대학시절 세바스티앙을 짝사랑했다.


대락적인 인물에 대한 이야기가 끝나게 되면서 바로 등장하는 스토리는 앞서 언급한 15년 만에 등장한 앙투안으로 시작한다. 그는 그레이 해커로 활동하며 낮에는 크래커를 잡는 일을 하고, 밤에는 크래커 활동을 하는 이중인격자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곧이어 이야기는 세바스티앙의 이야기로 바뀐다. 그는 그리스 회계장부 조작사건을 은폐하라는 주문을 받고 나서 이를 연구하던 과정에 그 밑에 숨어있는 여러가지 추악한 모습을 발견한다. 이를 다른 대학 동기들과 함께 해결하고자 하지만 여러가지 난관에 부딪힌다.


금융의 뒷거래에 관한 어두운 이면을 보여주는 소설이라서 그런지 작년에 읽은 검은머리 외국인과 맥락을 같이 한다는 느낌이다. 검은머리 외국인에서도 론스타가 우리나라의 외환은행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보여준 여러가지 뒷거래를 까발리면서 비판하는 내용을 소개하고 있는데 이 책도 결국 대형 금융회사와 정부의 부정적인 뒷거래를 소개하며 흥미를 끈다. 사회비판적인 스토리와 함께 빠른 속도감과 반전이라는 흥미를 동시에 느끼고 싶은 독자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댓글(0) | 엮인글쓰기(0) | 스크랩 신고 | 인쇄
 
 
  1 2 3 4 5 6 7 8 9 10 [total 9/135] 위로